여기 아크로는 비교적 당파성이 약하지요
우리편이라 생각해도 잘못된건 까는 편이지요

이번 선거는특이하게도 나경원은 물론 박원순도 까이는 분위기입니다
나경원은 깔 필요조차 없기에 뭐 별 언급이 안되지만 비호감은 확실합니다
저만 빼고   (저는 순전히 인물에 반해서 호감이고)

나경원은 이쁘기는 한데 뭔가 새침떼기에 우리같은 범부가 가지기는 (?) 또는 가까이 가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듯한 스펙에 집안 배경을 가지고 있지요

솔직이 나경원은 기존에 드러난것 말고는 특별한 비리나 문제는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마는 그동안 언행등이 좀 얄미운 이미지인것은 맞습니다

즉 우리가 넘볼수 없는 미모와 스펙과 집안 새침떼기 같으면서도 얄미울 정도로 깍쟁이 같은 외모에 가끔 얄미운 소리나 맹한 소리하는 것등이 한마디로 호감이 안가는 것이지요
당을 떠나서도
게다가 나경원은 정치인으로서 포부나 정치철학 같은것이 전혀 보이질 않지요
평가 자체가 불가능한 타입 얼굴과 공부 잘한 판사 출신이라는 것으로 ㅁ먹고사는 정치인
솔직이 정치인으로서는 국민에게 민폐지요

박원순
그동안 아주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었습니다
시민단체의 대부이기도 하고 이곳 아크로에서도 서울시장 출마때까지도 그ㅇ에대해 부정적인 이야기는 거의 없었지요
\그런데 검증이 들어가니 여러가지 의혹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물론 한나라당이나 기존의 부패한 정치인들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나 침소봉대하고 할수도 있고
또 민주당에 해가 되는 존재이기 때문에 비토한다고 보는 분들도 있겠지만
박원순 등장부터 자연스러우누 것이 아닌 모조으이 시나리오나 판을 조종하는 세력과 연계되어 있는 부분이 강합니다

게다가 그의 삶에 있어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흔적들이 많고
그의 마인드 역시 시민단체 또는 진보 개혁성향이라고 볼수 없는 조직운영 노조관 그리고 기부금의 사용처등이
그의 깨끗하고 헌신적인 이미지와는 상충되고 있습니다

대기업과 연관된 부문은 솔직이 일반 정치가가 그런정도로 연관되었다며 벌써 매장이 되었을텐데 그가 그동아 ㄴ쌓아온 진보언론은 물론 보수언론과의 인맥이나 그의 출신지역덕을 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의 정책능력이나 정치력도 그 동안의 시민단체나 우리사회 정책결정이나 상부구조에 참여하고 활동한
경력에 비하면 미흡한 분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이것도 실망이지요
무언가 그의 등장과 부상 그리고 그를 둘러싼 사람들의이 풍기는 냄새에서 아주 인위적인 흔적들이 많이 묻어납니다


좌우간 두사람다 서울시장으로는 탐탁치 않은 존재들이고 입장은 다르지만 형태도 다르지만 우리나라 기득권츠들이 사는 모습들 엘리트들의 살아가는 모습들 그리고 상부에서는 서로 통한다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들이네요

아주 씁씁합니다
하나사람은 내놓고 부자이고 한사람은 돈은 별로 없지만 강남의 60평대 아파트에서 빚지고도 살아야하는 사람이고 대기업 이사의 동서에 부인은 대기업 일감을 싹쓸이한 인테리어회사 운영자이고 ) 적자라는게 이해가 안가지만)   아이들은 기업후원 유학에  10년간 천억을 모금할만한 모금실력에다 그리고 시민단체를 먹여살리다시피 재정을 지원하여 그 분야에서 놀라운 인맥과 지지세를 가지고 있으며

솔직이 둘다 밥맛입니다마는
이쁜 나경원이에게 이쁘면 무죄라는 우리나라남성들의 마초이즘에 입각하여 나경원이는 미워하다가도
얼굴보면 그냥 웃음이 나오네요

좌우간 박원순을 둘러싼 지린내나는 냄새와 비열하게 가면을 쓴 자객들 그리고 하이에나처럼 이빨을 드러내고
 달려들 준비하는 인간들  보기싫어서 열심히 전화돌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