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서울 시장 선거전에  지원할 수도 있다는 분위기를  나타내고,
  윤여준은  안철수가 내년 대선에 나올거라고  주장하는 기사 두 개를 보고 떠오르는 인물이 손학규 이더군요.

   이 양반이 어떻게 대통령 한번 나와보려고  별의별  잔머리를  굴려대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시세는   손학규를 내년 대선에서 밀어내는 형세로 흘러가는 군요.

   어찌보면  불쌍하다는 생각도 들고,   자업자득이라는 생각도 드는데,
   난 아직도 손학규씨가  박영선을   사전 기획돤  야권 경선에    배우로  활용한 것인지 의구심이 남아있는데,
    어쨋든   참 잘 안풀리는 사람입니다.   분수를 몰라서 그러는 것인지 모르지만두..

   손학규 홈피에 글을 보니,    그 정체성이 아리송한 글도  눈에 많이  보이네요.
   한나라당 같기도 하고, 유시민 계열의 영남친노 글같기도 하고,  민주당 글 같기도 하고,  측근의 글 같기도 하고..
   아미 손학규의 정체성을  그 게시판이 말해주는 듯 합니다.

  손힉규는 내년에 잊혀진 정치인이 될 가능성도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