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edia.daum.net/economic/stock/others/view.html?cateid=1006&newsid=20111006150237518&p=tomatotv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영남권 출신이 정부 요직을 최대 48.2%까지 독식해 지역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조영택 민주당 의원은 종합 국정감사에서 9월 현재 정부 주요 요직과 공공기관장 등의 지역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6월 기준으로 226명의 기관장과 감사의 출신지를 분석한 결과, 48.2%인 109명이 영남출신으로으로 집계됐다.

이는 수도권(17.7%, 40명)과 호남권(15.5%, 35명), 충청권(13.7%, 31명)을 합한 수보다도 더 많은 수준이다.

지난 9월5일 기준 역시 영남권 출신이 41.1%로 많았으며, 수도권(25.1%)과 충청권(13.5), 호남권(12.1%)을 압도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이상과 주요 장·차관급, 4대 권력기관 핵심 보직자, 주요 부처 인사 등 핵심 업무를 맡고 있는 고위 공직자 100대 요직에서도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 영남권 인사가 36.2%였지만 임기 반환점인 지난해 8월 42.3%로 증가했다. 이후 올 9월에는 43.8%까지 치솟았다.

참여정부 시절 영남과 비슷한 비율을 보였던 호남권의 경우 출범 초 9.6%에서 지난해 8월 14.9%, 올 9월 10.4%에 그쳤다.

조영택 의원은 "지역 차별적인 편중 인사는 이명박 대통령이 공언한 공정한 사회라고 볼 수 없다"며 "내일을 꿈꾸는 미래 세대에게 노력하려는 의지마저 꺾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


영남 패권이 문제죠.

영남이 다 쳐먹고 난 나머지를 호남, 수도권, 충청이 나눠먹는 겁니다. 세 지역간에 별 차이도 없죠.

영남패권이 자꾸 호남을 들먹이는 이유는 수도권과 충청에게 허위의식을 주입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들이 가장 두려워 하는게 충청, 수도권이 각성해서 호남과 연합전선을 펼치는 거에요.


왜 박원순 안철수 같은 영남 2군에게 휘둘려야 합니까? 걔들 한테 나눠줘 봤자 영남표 안나옵니다.

노무현 정부가 그랬듯이 영남 1군-> 영남 2군으로의 역내 패권 교체밖에 안됩니다. 왜 민주당, 호남이 거기에 불쏘시개가 되어야 합니까?

민주당을 쇄신해야 한다면서 당 바깥에서 흔드는 인간들, 유시민을 시작으로 예외없이 경상도입니다.

그들이 영남 패권을 자기 반성하고 스스로 해체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이상 그들은 언제나 영남패권 2중대일뿐이에요.

영남표의 확장성을 말하는것 자체가 실은 민주개혁 세력조차도 영남의 휘하에 놓고자 하는 패권 전략입니다.

같은 노력이면 영남에서 얻는게 1이고 충청, 수도권에서 얻는게 4,5는 됩니다. 1밖에 안나오는 곳에 올인하는거 자체가 패권에 낚이는 겁

니다.

영남과 호남의 대립구도를 만들어서 호남에게 양보를 요구하는것, 영남의 지분 확장을 요구하는 것, 죄다 사실은 충청이나 수도권이 각성

하지 못하도록 하는 영남패권의 저열한 음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