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법인은 노동력착취를 재능기부라고 말하네요.
악덕사주를  비영리법인에선 시민운동가라고 부르는군요.

그나저나
지옥까지 가서라도 평생 착취를 하겠다는걸 인생의 철학으로 사는 사람이
서울시청에 들어가서 뭘 착취할려고 궁리중인지 모르겠네요.
서울시청도 엄격하게 말하면 비영리쪽인데 직원들을 착취할지 아니면
앞으로 서울시청 공무원은 자발적으로 착취(저쪽 용어로는 재능기부)에 동의하는 사람만 새로 뽑아서
서울시정을 운영하겠다는건지 모르겠군요.

이번 박원순을 계기로 비영리법인공익단체란곳에 대한 지들끼리 내부 밀실 담합 운영에 대한
감시와 법안마련이 시급해 보이네요.

일명 박원순법안을 사이비종교단체처럼 운영되어온곳에 만들어서 적용시켜야 된다고 봅니다.

박원순을 미는 각종 사이비단체들은 마냥 좋아할것이 아니라 박원순뿐만 아니라 지들 단체들도
엄격한 검증을 거쳐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잡것들이 돈 생기면 어려운사람 직접적으로 도울 생각들은 안하고
또 뭔  어려운 사람을 볼모로 재벌들한테 앵벌이용 보여주기식 무슨 전시회라던지 아니면 지네 단체나 확장시키는
꼴값들만 하고 있으니 어처구니가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