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자에 2가지 여론 조사 결과를 봤습니다. 

A.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35782

<오마이뉴스>와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4일 서울지역 성인 남녀 1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RDD(Random Digit Dialing) 방식의 ARS 전화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와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대결할 경우 '나경원 41.0% vs 박원순 54.2%'로 박 후보가 13.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선진당 지상욱 후보는 3.0%의 지지를 받았고, 무응답은 1.8%로 매우 낮았다.

그리고,  

B.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5423155&code=11121100
 
국민일보와 여론조사전문기관 GH코리아(대표 지용근)가 4일 19세 이상 서울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면접조사에서 박 후보 지지율은 45.5%를 기록해 35.6%인 나 후보를 9.9% 포인트 앞섰다. 자유선진당 지상욱 후보는 2.2%에 그쳤다. 이는 지난달 13일 본보가 실시한 조사에서 팽팽하던 박 후보(41.3%)와 나 후보(40.4%)의 지지율 격차가 커진 것으로, 지난 3일 치러진 범야권 후보 단일화 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A와 B 중 어느 자료가 더 믿을만 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언뜻 봐선 A가 유효표본 크기도 3배 이상이고, 무응답 비율도 A가 1.8%이므로 B의 16.7%(100-45.5-35.6-2.2) 에 비해 매우 낮으니, A에 더 신뢰가 가고, 정확할 것 같습니다만, 저는 B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우선, 저는 이런 자료를 토대로 기사가 박근혜가 밀어도 이렇다는 쪽으로 나오는 것은 다소 오바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시민 중에 친박계가 얼마나 되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조사시점이 4일인데, 당시 박근혜가 돕겠다 말, 시그널은 주어졌지만, 이것으로 인한 효과 이외에는 행보가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4일이면 한창 야권 단일화 효과가 절정일 때이니 만큼, 이 시기 조사된 것을 이유로 해서, 박근혜가 도와도 안된다 뭐 이런 것은 부적절한 분석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으로, A 자료. 리서치뷰에 의한 자료는 위의 이유 말고도 다른 이유로 불신합니다. 지나치게 낮은 무응답 비율때문인데,  1.8%는 이건 너무 낮다고 생각합니다. 무응답이 낮아야 좀 더 정확한 예측이 되는 것은 맞겠지만, 이것이 너무 낮다는 것은, 응답률이 너무 낮아서 생긴 왜곡된 결과의 방증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약간 재밌는 점은, 리서치뷰에서 이전에,  (김해 을에서 이봉수vs 김태호 여론조사가 20%넘긴 적은 있던가 하는 것을 검색하다가, 꽤 나중에 발견했는데, 이 자리를 빌어서 리버럴1님에게 심심한 사과를 드립니다. 댓글을 적고 나서 한참 뒤에 검색하게 되서...) 
“선거 여론조사와 무응답층의 비밀”
http://rsview.kr/pdboard/bbs/board.php?bo_table=data&wr_id=140&page=3

라는 자료에서, 4.27 김해 을의 경우, 자신들의 조사결과는 무응답 비율이 낮다는 이유로,  이봉수가 김태호보다 20% 우위에 있다는 본인들의 조사 결과를 타조사 기관의 결과보다 신뢰한다는 부분입니다. 다른 조사기관들의 결과와 달리 무응답이 낮은데, 무응답은 주로 야권표니까, 자신들이 더 정확하다는 거죠. 물론, 이 말이 이전의 결과들을 분석해 보고 내린 판단이지만, 너무 낮은 무응답 비율은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김해 을의 실제 결과에서 가장 크게 빗나간 여론 조사결과이기도 했고요. 
 
 게다가, 리서치뷰에서는 언론사에 의해 의뢰를 받은 자료를 대부분 자사 싸이트나 블로그에 같이 공개하는 것 같던데, 국민일보가 의뢰해서 3월 23일에 조사된 결과는 공개했지만, 국민일보가 의뢰해서 4월 7~10일에 조사된 이봉수가 김태호보다 20% 우위에 있다는 이 문제의 결과는 자료실에 누락되어 있더군요. 왜 언론 배포자료 공개에서 누락시켰냐고 제가 질문까지 올렸는데, 의뢰인측 비용으로 수행된 조사결과는 그렇다는 답이 달리더군요. 그렇다면, 공개되어 있는 여론조사들 중 의뢰기관이 나와있는 다른 것들은 왜 공개되어 있는지 참 요상하더군요. 



 그리고, B의 경우에는, GH코리아 싸이트에 들어가봐도 이것 말고도 다른 여론조사자료를 공개하지를 않는 것 같더군요. 
유효표본의 크기가 500명 이라서 다소 작은 것 같고, 조사기관도 저는 평소 들어보지 못했던 곳이라서 그다지 신뢰가 가지 않긴 하지만, 무응답비율이 지나치게 낮게 보이는 A에 비해서는 더 신뢰감이 들더군요.  


 결과적으로 제가 봤을 때는, 4일에 조사된 상기 두 여론조사결과는 둘 다 다소 문제가 있지만, B가 더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