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은 제 예측대로 박원순이 이겼네요. 그렇다면 남은 건 본선. 여전히 나경원이 유리합니다. 경선 효과에도 불구하고 박원순은 나경원과의 차이를 거의 벌리지 못했습니다. 한마디로 앞으로 어려운 승부라는 거지요. 그렇지만 승리할 카드가 아주 없는 건 아닙니다.

그건 바로 민주당 조기 입당입니다. 늦어도 안됩니다. 늦으면 '아쉬워서 저런다.'는 여론의 역풍만 불러오기 십상입니다. 갖고 있던 그나마의 신선함마저 날려버리지요.

물론 박원순의 조기 입당이 불러올 부작용도 있습니다. 이른바 비민주당 표의 이탈이죠. 그렇지만 그 표는 어차피 후반으로 갈수록 이탈하게 되어 있습니다. 반면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표의 결집이 이슈로 부각되겠지요. 박원순이 자신의 단일화가 유시민의 예와 어떻게 뚜렷이 다른 지를 입증하지 못하면 결과는 경기도와 김해의 재판입니다. 어쩌면 더 처참히 질 겁니다. 요즘와 세월 무상을 느끼지만 당시 유시민 지지자 열기는 지금 박원순 지지자와 비교도 되지 않죠.

비민주 표의 이탈이 마이너스라면 플러스 요소는 많습니다.

우선 민주당 지지표가 모이겠죠. 거기에 내년 대선의 새로운 단일화 모델이 제시됨에 따라 반한나라당 성향 표도 몰릴 겁니다. 민주당 입장에서도 이미지 쇄신으로 작용할 테니 나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박원순이 이 카드를 택할지는 자신 못하겠습니다.

경선 전까진 이 카드를 꽤나 고심했다는데 경선 승리하자 '드디어 민주당 없앨 기회다, 이 기회에 민주당 접수하자' 이런 분위기가 캠프에 고조되고 있다네요.

예. 제가 진작 말했습니다. 참여정부 때 양산된 정치 낭인들이 속 꽤나 썩힐 거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