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행적을 살펴보면 살펴볼수록, 진짜 이 사람은 정치공작의 산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중요한 건  "이명박이 서울시장 4년의 월급 전액을 박원순에게 기부했다는 사실" 입니다. 대체 얼마나 이명박과 각별한 사이면 4년동안의 월급 전액을 기부했을 정도인가요?

이거 실질적인 박원순의 정체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겁니다.

그 외에도 박원순의 사회적 커넥션은 사실상 한나라당과 아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습니다. 한때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으로 추천 받을 정도였을 뿐만 아니라, 그 주위 애들도 죄다 한나라당 아니면 전 정권에서 단물 빨던 자칭 영남개혁세력이라는 "딸딸이 부대"들 입니다.

그 반대편에 있는 민주당출신이나 그나마 정책적인 진보성향이라도 가진 진보신당출신은 그 근처에 한명도 없습니다.

그 동안의 행적은 감출수가 없습니다. 겉으로는 시민사회의 탈을 쓰고 있지만, 실질적인 박원순의 본색은 친이후보입니다.

이명박이 월급 전액을 기부할 정도로 절친, 보안사출신 한나라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할 정도로 친한나라당, 말 몇마디로 기업을 때리다가 후원금이 들어온 기업들에게는 비판 대열에서 자발적으로 낙오.

123.JPG 

결국 박원순의 주둥이가 아닌 행적이 보여주는 "증거"는 이 사람이 실질적으로 친이후보이되,

현재 그 근처 인간들이 보여주는 증거는 전 정권의 패잔병인 pk친노세력으로 하여금 권토중래의 헛된 망상을 꿈꾸게 하는 존재라는 겁니다.

똑같은 친이계인 안철수를 비롯해서, 문재인과 박경철이가 그 주위에 주요세력입니다. 노무현 시절 pk가 대부분 점령한 "시민사회"를 포함해서.

전 언제나 "제3의 세력"이라는 애들의 그 뻔한 레파토리를 들으면 항상 그 애들 출신지역이 어딘지부터 확인해봅니다. 그럼 결국 견적이 나옵니다. 적중률 100프로 입니다. 제3의 세력은 결국 이기택의 후예들이니까.

하나 흥미로운 사실은 박원순은 단 한번도 "반한나라당"을 입에 담은 적이 없다는 겁니다. 실질적으로 이명박도 별로 비판한 적이 없습니다.

궁금하면 다들 검색해 보세요. 대체 박원순이 한번이라도 한나라당에 천정배만큼이라도 노골적인 고의사구를 던지거나, 최소한 견제구라도 던졌는지.

안철수만 해도 그저 한나라당의 인기가 없어서 지금 한나라당은 아니라는 말투였지, 절대로 한나라당은 안된다는 말은 한적이 없습니다.

이는 실질적으로 "자칭 영남개혁세력"의 영혼에 찌들어 있는 "민주당보다는 차라리 한나라당 되는게 좋다"는  그들의 정서와 일치합니다.

그는 무상급식으로 시작된 오세훈 낙마에서 단 하나도 한것이 없으면서 숟갈하나 얻어서 과실만 따먹으려 하니 이 어찌 배알이 꼴리는 역겨운 처사가 아닙니까?

전 박원순 보면 왜 유시민이 문재인과 안철수, 박원순에 대해서 정동영에게 인신공격을 퍼부을때의 기준을 똑같이 적용해주지 않을까 궁금합니다.

알다시피 유시민은 열린당시절 정동영을
 
"남이 해놓으면 숟갈만 가지고 와서 과실만 따가는 곳감동영" 으로 유치한 비난을 저지른 사람입니다. 제발 그 똑같은 기준으로

전라도 정동영만이 아닌 "경상도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도 적용해 달라는 겁니다. 그러나 유시민은 절대로 그러지 않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