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이후 민주당 전당대회를 하게되면 어떻게 될까요. 저는 서울시장 선거보다 이쪽이 더 관심이 가는군요. 이 전당대회야 말로 다음 총선과 대선 그리고 민주당이 갈 방향을 이끌어야 할 중요한 시점일텐데요.

수가 낮은 제가 생각해 볼수 있는 사람으로는 손학규 전대표의 재신임, 정동영 최고위원, 김진표 현 원내대표, 한명숙 전총리, 박지원 전 원대대표,  뭐 이런 사람들이 떠오르네요.

총선, 대선에서 민주당이 바깥세력에 흔들리지 않고도 중심을 잡을 것, 그려면서도 적정수준의 지지를 끌어내서 이 양대 선거를 승리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는 막대한 책임감이 놓여있는 자리인데요.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당대표를 하는게 좋지 앟나 싶습니다. 본인도 옛날에 의지를 한번 들어내기도 했고요. 민주당이라는 브랜드에 대한 충성심이나, 현정권과 각을 세우는 파이터의 모습을 보인 것이나, 지난 정부때 그렇게 당했으면서도 (일단 민주당에 들어온) 범친노 그룹과도 완전 각을 세우지 않고 뭔가를 뽑아내는 모습이나. 현재로서는 박지원의원이 대표하는 게 제일 나을것 처럼 생각됩니다. 적어도 정세균체제나, 손학규 체제처럼 맥없이 내주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