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대선전입니다.
한화갑,정동영,노무현,이인제,김근태..등이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로 나옵니다.
대세는 이인젭니다.
호남에선 97대선에 이인제에게 빚이 있다는 가정하에 이인제 대세론이 민주당에서 나옵니다.
그러나 어디 이인제 뜻대로 맘대로 원대로 된답니까?
결국 광주경선을 기점으로 노무현에게로 대세는 옮겨 갑니다.
그리고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됩니다.

다음입니다.
노무현이 후보일때 지방선거가 있게 됩니다.
그 당시 노무현은 민주당의 부산시장후보로 김영삼의 몸종 박종웅을 필두로(영삼시계건은 그냥 비웃지요.)
별의별 요상야릇한 행태를 보이죠.
그러면서 노무현은 자신은 지방선거가 실패하면 후보 재신임을 받겠다고 호언장담을 합니다.
지방선거는 실패하고 안타깝게도 노무현은 후보 재신임을 받아야겠죠.
그런데 우리 순하디 순한 민주당지지자는 그래도 노무현으로 밀고 갑니다.
그때 후단협이 생기고 정몽준과의 단일화가 나옵니다.
졸라 억울했습니다. 후단협들 잘못 된 선택을 한거지요.
그러나 어쩝니까? 우리 노무현은 이회창한테 한참 밀리고 있던때라서 울며겨자먹기로 노무현부터
정몽준과 단일화를 해야 했지요.
이겼습니다. 정몽준한테... 이 기세를 몰아 대선도 이겼습니다.
정권재창출이라는걸 해냈다 이거죠.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노무현정권이 들어서고 느닷없이 쌩뚱맞게 호남정치인 숙청이 시작 됩니다.
후단협숙청이라는 미명하에 말이죠.
여기에 호남의 젊은 꼴통들 천신정부터 해서 거기에 동참합니다.
얼마나 좋아요..호남의 젊은 꼴통들은 노무현을 벤치마킹해서 호남은 내꺼,영남만 잡으면 된다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아주 별 꼴같지 않은 일들을 주도적으로 하지요. 요 천신정 꼴통들이 저러고 자빠져있는 사이
노무현정권엔 독수리5형제부터 유시민을 필두로한 각종 경상도 꼴통들이 자리잡아 버립니다.
그리고는 한나라당에 선물용으로 대북특검부터 시작하여 민주당 분당까지 일사천리로 경상도 사기정치꾼들의
시나리오대로 그냥 저렇게 흘러갑니다.
그리고 민주당은 생존을 위한 노무현 탄핵에 들어가는데 그것마저 조중동을 능가하는 파렴치하고 쓰레기같은
한겨레,오마이..등 찌라시들에 의해 한나라당에 의한 탄핵으로 자리매김됩니다.
그런 여론몰이 이후 노무현정권은 과반의 다수여당을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이후는 정책이던 철학이던 뭐던 아주 개판의 개판을거쳐 개판으로 마무리합니다.

그리고 다음입니다.
개판정권 노무현정권 말년은 그네들의 정권창출은 어느덧 모든 반한나라당진영의 후보를 디스하고
이명박 대통령 만드는것이 정권창출인걸도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노무현정권은 정권 재창출을 했죠.
누구로?? 이명박정권으로..

그리고
이제는 노무현이 이명박보다 낫지 않았냐라며 놀고자빠져들 있지요.
노무현의 분신 유시민,문재인..등을 돌려가며 추켜세우므로써요.

그리고 지금의 구열린우리당의 탈을 쓴 민주당의 생사가 기로에 섰습니다.
숨통을 끊어야 합니다.
지금의 민주당을 안락사를 시켜야 다음 정치에 희망이 보입니다.

모든건 노무현정권때부터 시작된거고 이걸 끝낼 마지막은 지금의 별 쓰레기 잡탕정당인 민주당의 숨통을 끊어줘요
새로운 희망이 부풀어 오른다 이거죠.

어디 듣도보도못한 잡종트위터리안이 아닌 불과 몇년 사이에 민주당이 미친년널뛰듯 걸어온길을 제대로 파악한 사람들이
민주당의 숨통을 제대로 끊는 그날이 새정치의 시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