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명망가 제3후보와 민주당의 단일화는 제3후보의 승리로 끝났군요. 이에 대해서 기존 정치, 정당정치에 대한 불신, 민주당에 대한 심판 등 다양한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을 향해 '불임정당'이라는, 유시민이 민주당을 공격하며 사용했던, 바로 그 단어를 사용해서 조롱, 비아냥댔죠.

비슷한 일이 반복되면 법칙이 됩니다. 경기도지사, 국회의원, 이제는 서울시장까지 민주당이 후보를 못 낸 선출직들입니다. 대통령 후보 내지 못하는 것도 이제는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오히려 대선후보를 내는 것이 이상합니다. 서울 1000만, 경기 1000만, 도합 2000만 자치행정의 대표의 후보도 못내었는데 어떻게 5000만을 대표하는 대통령 후보를 낸단 말입니까.

저는 민주당이 불임정당이 아니다, 거의 모든 지역에서 선출된 국회의원들과 지자체장이 그것을 증명한다고 생각해왔는데 솔직히 잘못된 생각인 것 같습니다. 모든 물적, 인적 자원이 집중된 서울과 경기에서 후보를 못내놓고 불임정당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억지같습니다.


왜 민주당이 이렇게 되었을까...따지는 것은 이제 무의미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이화여대 김수진 교수같이 국민의 정부 이전부터, 국민의 정부, 그리고 참여정부까지 소위 말하는 '민주당'(열린우리당, 구민주당 등 다 포함) 정권 통일안보정책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있는 분이야 "민주당 중심으로 뭉칠 수 있다는 생각에 회의"를 하며, 그럼에도 "펀더맨털이 바뀐 한국의 정당정치현실 속에서 어떻게 기존 정당이 시민의 변화된 욕구를 수용"해야하는지 고민하시지만, 저는 그런 책임을 질 이유가 없고, 민주당, 야권연대, 통합, 개혁, 민주주의 이런 것에 신경쓰느라 시간낭비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길게 살아봤자 100년일텐데 이런데에 시간낭비하고 싶지 않네요. 깨어있는 시민, 참여시민, 민주시민...이런 식으로 '선각자'들로부터 객체화되고 싶지도 않고...

참여정부, 열린우리당, 그리고 지금의 민주당이 저에게 큰 가르침을 준 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면 제가 민주당, 손학규, 정동영, 유시민, 민노당, 진보신당, 안철수, 박원순 등을 지지할 이유가 없습니다. 이명박이나 노무현, 김대중, 김영삼, 박근혜, 김문수, 손학규, 원희룡, 안철수, 정동영, 오세훈, 조순, 고건 등 누가 대한민국, 서울시, 동네를 대표하든 제 삶의 거의 대부분 영역이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래도 "한나라당만은 안된다"라고 생각해왔는데, 이 생각이 아주 피곤한 생각이 되어버렸네요.

지금까지 "한나라당을 찍어버리자"는 일부 민주당 지지자 혹은 민주개혁진영 유권자들의 생각에 절대 동의하지 않는 편이었는데, 솔직히 지금은 "왜 내가 민주당, 반한나라 지지의 틀에 나를 스스로 구속시키나"하는 생각까지 드네요. 나도 폼나게 '중도'층이 되어서 민주당, 한나라당, 시민사회, 민노당, 진보신당, 안철수, 박원순 다 똑같은 놈들이라고 하면 되는데, 뭐하러 "그래도 민주당 중심으로 힘을 모아서 민주개혁진영의 집권 경험을 바탕으로 좋은 정책 만드는데 힘을 보태자"라고 생각하면서 민주당 중심적인 생각을 해왔는지 모르겠네요.

혹자는 민주당 정권과 한나라당 정권이 많이 다르다면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한명숙 사건, 각종의 인권문제,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미네르바, 인터넷 문제, 엠비시, 와이티엔, 김미화 김제동 윤도현 등), 각종 공기업 인사 문제, 부자증세, 양극화, 4대강, 남북관계악화 등을 말하겠죠. 저도 그렇게 지금까지 생각해왔고요. 그런데 솔직히 알게 뭡니까. 내 삶, 내 가족의 삶을 악화시킨 부분은 하나도 없군요. 직접적으로는 점점 개인적으로 정신적으로는 피곤했지만 다른 면에서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아 사실 이전 정권이나 지금 정권이나 다른 점이 없었다고 하는 것이 좀 더 정확하겠네요. 솔직히 노무현이 죽든 말든, 한명숙이 어떻게 되든, 미네르바가 잡혀가든 말든 나랑 뭔 관계가 있습니까. 이러면 "너가 쓴 글 때문에 너 잡혀가면 어떻게 하냐"라고 할 수도 있지만, 미네르바 걔가 멍청해서 그 꼴 난 것이지, 전 그렇게 멍청하게 당하지 않죠...(ㅋㅋ)

이제 정신승리를 해야겠습니다(ㅋㅋ). 저래 보니까 시민사회나 한나라당이나 진보정당이나 다 거기서 거기겠네요(이미 민주당은 불임정당이니 pass) 국정운영능력이나 시정운영능력의 측면에서는, 한나라당의 압도적인 네트워크 파워를 시민사회나 진보정당이 감히 당해낼 수 없군요. 하지만 한나라당은 뭔가 퀘퀘한 냄새가 납니다. 아직 진보개혁의 아비투스때문에 차마 한나라당에 표를 던질 수는 없네요. 한나라당에 표를 던지겠다고 했다가 "그럴 줄 알았다, 민주당 지지자들 다 '궁물' 때문에 지지한 동원된 무뇌아"라는 소리나 듣는 것도 후덜덜 두렵고, 한나라당에 표 던지지 않는 꿋꿋한 민주당 지지자나 야권 지지자들이 '한나라당 지지'글 때문에 싸잡혀서 욕먹게 하는 것이 아직은 미안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그래도 앞으로 있을 수많은 선거에서 꼴리면 투표 해야겠죠. 그래서 투표원칙을 다시 세워야 할 것 같네요. 지금까지는 무조건 반한나라당이었다면, 이제는...음...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저의 계층적, 계급적인 상황, 이익, 취향을 모두 고려하는 것이 좋겠네요. 일단 한가지 명확한 것은 서울의 메가시티화를 강하게 드라이브걸 수 있는 정당, 정치세력, 정치인을 지지해야겠습니다. 강남, 종로광화문시청명동, 여의도, 목동 등의 현재의 거점을 중심으로 상암, 용산 등 서울 곳곳을 더 발전시켜서 물질적, 문화적인 풍요로움을 더 누리고 싶네요. 아직 이런 저의 원칙을 내건 사람은 없어 보입니다. 김문수가 깔짝거리긴 하는데 얘는 미덥지가 않아서...

부동층, 중도층, 무당파가 되니까 좋네요. 쓸데없는 정치에 신경 안써도 되고, 써봤자 누가 알아주는 것도 아니고요(ㅋㅋ)

아무튼 민주당 수고했네요. 불임환자, 무정자증환자도 고귀한 인간이죠. 게다가 지금까지 나름대로 좋은 일 하며 살아왔다면 존중받아 마땅하죠. 민주당!!! 수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