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은 박원순의 선대위원장을 하고요.

그렇습니다.
이런 책임정치가 필요합니다.

손학규가 민주당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으니
이제 홀가분하게 박원순 지지를 위해 탈당할 수순입니다.

물론
박영선도 탈당해서 무소속당 선대위원장을 해야 하고요.

한명숙..등 떨거지들도 탈당하고 나가서 자칭 쌔끈한 트위터 종자들과 함께 홀가분하게 박원순 선거운동 하면 됩니다.

그리고
앞으로 민주당 사람들은 또 외부 땡깡세력들에 휘둘리며 목숨만 붙어있는 쓰레기정당으로 전락할거같으면
땡깡세력들의 난잡을 막기위해서라도 그들의 숙주노릇을 하는 민주당은 자폭해야 하는게 맞습니다.

그 옛날 과거 민주당 지지자로써
아직까지도 땡깡세력을 배척하고 홀로 서지 못하는 민주당, 그리고 자폭하지 않고 땡깡세력들의 숙주노릇을 하는 민주당의
사망선고를 위해 일로매진할것을 다짐하는바입니다.

지금의 민주당이 사라져야 그 옛날 두번의 정권을 창출했던 제대로 된 민주당의 새싹이 돋아나지 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