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주가조작이냐?"

딱 이 생각부터 들더군요. 다음 속보로 나오는 거보고서.

이미 경기지사와 김해에서 주가조작해서 단일후보 먹어봐야, 정작 본선에서는 안 통한다는거,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나요?

그나마 박영선 되면 하는 짓 봐서 찍던지 기권하던지 하려고 했는데, 박원순 되면 한나라당 찍어주고 올 겁니다. 똑같은 '친이후보'면 차라리 진통 친이후보가 낫지요. 시민사회의 탈을 쓴 친이후보는 싫습니다. 

대체 박원순이가 왜 한나라당과 단일화 하지 않고 민주당,민노당이랑 단일화 하는지 알수가 없네요.

시민사회라는 애들이나, 문재인, 유시민 빨고있는 영남좌파들한테 제발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단일화 구걸따위하지말고 너희들이 그토록 찬양하는 "깨어있는 시민사회의 힘"만으로 한나라당과 싸워보란 겁니다.

아마도 지금 손학규는 내년 대선 경선에서 자신이 똑같은 방법으로 주가조작의 희생양이 되리라는 생각을 전혀 못하는 상황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주가조작 세력이 내년 대선은 그냥 넘어갈것 같나요? 내년 대선 문재인이나 그 외 영남출신들의 주가조작쑈, 절정에 달할 겁니다.

"영남에서 표를 얻어야 대선에서 이긴다."  같은 헛소리나 외치면서 영남출신들만 조가조작의 작전주로 뛰울 것이고.

아마 친노세력의 핵심인 PK 안철수가 손학규를 죽이는 주가조작의 도구로 이용될 것 같아보입니다. 게다가 안철수는 친이계 입장에서도 딱히 두려울 이유도 없습니다. 안철수는 실질적으로 친이계와 가장 가까운 사람이니까. 그 곁에 박경철이만 봐도 이재오랑 왜 그리 친한지.

07년 대선 떠올려 보세요. 노무현이 직접 밟아죽인 애들의 유일한 공통점이 뭡니까?

고건, 정운찬, 정동영, 김근태, 천정배

전부 비영남출신 아닙니까? 고건이가 보수적이어서 안된다는 애들이 대체 한나라당 출신 보수 김혁규는 무슨 기준으로 통과시키는지 이해가 안가더군요.

대선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오직 '한나라당의 경상도출신과 열린우리당의 경상도출신이 번갈아 대통령을 영원히 해먹게 만들겠다"

를 목표로 한 노무현의 '경상도리그' 이데올로기는 지금도 진행중 입니다.

주가조작 작전주의 호적들 보세요. TK유시민, PK 문재인, 안철수, 조국, 박원순, 김두관, 박경철.

손학규가 착각하고 있는게 이겁니다. 자기는 내년 대선에서 경기지사에서 김진표가, 김해선거에서 곽진업이, 지금 서울시장 경선에서 박영선이 당하고 있는 주가조작쑈의 피해자가 안될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영남좌파세력, 노무현의 후계자들의 진짜 본색은 이기택의 후계자들입니다. 김영삼의 자식들이고.

노무현이 대선후보 되자마자 김영삼 찾아가서 진짜 아버지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표시하고, 한화갑한테

"내가 전라도 김대중 아래서 여태 종살이 했는데, 앞으로 더하란 말이냐?" 따진것.

문재인이가 "노무현 정권은 부산정권이다" 다 이유가 있는 겁니다.  권력을 손에 넣고 더 이상 위선의 가면극을 지속할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 가슴속 깊이 숨겨진 본색을 드러낸 겁니다.

그리고 동교동계라면 먼지하나까지 탈탈털고, 심지어 죄없는 사람은 없는 죄를 날조해서 "전라도 김대중 밑에서 종살이의 한"을 마음껏 풀었습니다. 실질적으로 문재인은 김대중을 교도소에 보내고 싶어했습니다. 대북 특검에서 문재인이

"DJ가 직접 책임져야 한다." 무슨 뜻인지 이해 못하는 사람들이 있던데. 김대중을 교도소로 보내겠다 그말입니다. 왜 사람들이 그 참뜻을 이해 못하는지 이해가 안 갔습니다.

노무현과 문재인의 이 모든 행동을 집약해서 해석해보세요. 한마디로 우리는 김영삼의 자식이지 김대중은 의붓아버지라 그 뜻입니다.

이 세력의 최종목적은 보수의 탈을 쓴 한나라당의 영남출신과 민주의 탈을 쓴 영남세력이 영원히 대한민국의 대통령 자리를 나눠먹는 겁니다.

만약 이번에 박원순이 이기기라도 한다면 이 영남출신 주가조작 세력의 다음 타겟은 손학규가 될 겁니다.

가장 열성적으로 박원순 빨아주는 딴지일보 김어준이나 고재열? 그 애들 출신지역보세요. 다 영남이죠. 이게 우연이 아니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