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조사지만 여론조사는 추세가 중요하니 지난번 조사와 비교하면 거품이 빠지고 있다고 보는데 이런 식으로 가면 조직이 없는 박원순은 단일후보가 돼도  나경원에게 지겠는데요
반면 박영선은 박원순 보다는 더 크게 나경원에게 지는데 이제 선출된지 이틀밖에 안되었고 민주당이라는 간판이 있어 단일후보만 된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것이지요

즉 박원순은 이미 정점을 찍어서 빠질일만 남았고 박영선은 오를가능성이 더 많다는 것이지요
문제는 이넘의 노빠 언론들의 장난질이 문제지요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범야권 후보인 박원순 변호사와 한나라당 후보인 나경원 최고위원이 오차범위내에서 박빙의 대결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가 25, 26일 코리아리서치센터(KRC)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직접전화조사 방식) 결과 여야 후보간 양자 대결에서 나 최고위원(44.0%)은 박 변호사(45.6%)를 오차범위 내인 1.6%포인트 차로 따라잡은 것으로 나왔다. 단순 지지율에선 나 최고위원(34.1%)이 오히려 박 변호사(32.2%)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지난 6, 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나 최고위원(33.5%)이 박 변호사(49.8%)에게 양자 대결 시 16.3%포인트 뒤졌다.

범여권 단일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나 최고위원(59.8%)이 이석연 변호사(26.4%)를, 범야권 단일후보로는 박 변호사(55.5%)가 박영선 의원(29.7%)을 각각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나 최고위원(49.9%)이 박영선 의원(38.9%)을 11.0%포인트 앞선 여성 간 양자 대결에서도 거주지역 간 지지율 차가 확연히 드러났다. 다만 나 최고위원은 박 변호사보다 우위를 보인 강북 서, 강남은 물론이고 박 변호사에게 뒤졌던 강남 서에서도 오차범위에서 박 의원을 이겼다. 강남 서는 박 의원의 지역구(서울 구로을)가 포함된 곳이다. 정당별 지지도는 한나라당 성향의 시민 중에서 나 최고위원 지지율이 83.3%,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 박 의원을 선택하겠다는 비율이 76.9%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