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명색이 제 1야당의 경선이 진행되는데도 포탈은 물론 한겨레 신문에 들어가도 별로 다루는 기사가 없습니다
지금까지 이런적은 없었지요
약속이나 한듯이 모두 침묵모드입니다
뿐만 아니라 박원순과 단일화 양보의 가능성이 가장 큰 박영선을 미는 세력들이 친노와 손학규등입니다
박영선이 그동안은 친노의 색채를 그리 드러내지 않았는데 이제 본격적으로 스탠스를 정한 모양새입니다

박원순의 출마 안철수의 등장과 양보 그리고 바로 한명숙과 전혀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하여 어떠한 이해관계나 당사자 자격이 없는  문재인이 만나서 단일화를 합의했다는 사실 이것은 안철수까지 포함한 큰 그림이 그려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그림의 목적은 민주당의 무혈입성입니다

즉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등 pk 정치인들은 서울시장 승리를 매게로 하여 그 힘을 가지고 민주당은 물론 심지어 민노당까지 포함한 ( 민노당도 어쩔수 없이 동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고가고 이미 이정희는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는 사람들이지요)  야권 대통합을 하고 그 주도권은 결국 친노들이 행사를 하여 총선에서 민주당의 호남 유력 정치인을 탈락시키고 열우당 시즌 2를 만들 계획이라고 봅니다

이런 계획속에서 한겨레 오마이 시민단체까지 다 한통속이 되어 민주당 죽이기가 시작된 것입니다

문제는 손학규가 이 음모에 가담이 되었느냐 아니냐가 문제인데 손학규도 포함이 되었다고 봅니다
어차피 손학규는 이대로 가면 민주당 후보로 선출된다해도 박근혜를 이기기 어렵지만 야권 대통합이 이루어지고 pk 에서 나름의 지지를 얻으면 대통령이 될 수가 있으며 안철수와 문재인이 유력한 대항마가 되겠지만 어느정도 극복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라고 봅니다

결국 정치적인 이합집산이나 행위는 누가 이익을 보느냐에 열쇠가 있다고 봅니다
그동안 정치를 안한다던 박원순이 백두대간 종단을 중단하고 나오고 부인까지 서울대를 가는 조건으로 서울대 간지 몇달도 안되어 서울시장 간보기를 하는 안철수하며 상당한 지지세를 얻고 있는 한명숙의 양보하며 
또  그 후보 불출마의 시기며 여러가지 돌아가는 상황이 결국 이대로는 진다
그러니 야권 단일화 정도로는 안되고 야권 통합이다
그런데 그 통합의 중심은 pk가 되어야 한다
즉 최근의 pk 출신 인물의 부상은 우연이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pk 에서 민심이반이 강해졌고 그 표를 얻으면 선거에서 이긴다
그러려면 pk인물이중심이 된 당을 만들어야 한다
결국은 친노 통합신당이다는 말입니다

문제는 호남에게 달려있습니다
호남 사람들이 이걸 용납하고 절대적으로 지지를 하느냐 아니면 열우당 시즌 2로 보고 결집을 하지 않으면 말짱 헛것이라는 것입니다

결국 정권과 총선을 또 한나라당에 헌납하고 도로 민주당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제는 호남사람도 빚좋은 개살구 노릊 안합니다
한번 속지 두번 속지 않습니다

호랑이 온다 일본 순사온다 이런 이야기는 어린 아이들에게 먹히지만
그 아이가 크면 더 이상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이제 호남도 경북 지역당이 집권하나 경남 지역당이 집권하나 별 다를것이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