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이 스님의 말 역시 애매한데 말입니다
처음에는 준 것처러 ㅁ말했다가 아니다
그런데 검찰이 흘렸다
준사실이 없으면 흘릴것도 없을텐데
도데체 사람들이 왜 이리 분명하지 않은지?



명진 스님은 21일 <불교닷컴>과 통화에서 "최근 두 명의 기자로부터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게 선거 기간 중 돈을 건넨 사실이 있냐는 문의 전화가 왔다"며 "모두 법조 출입기자들이어서 곽 교육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흘리지 않고서야 기자들이 어떻게 알았겠느냐"고 말했다.

   
▲ 명진 스님 ⓒ2011 불교닷컴
스님은 "<조선일보> 김모 기자가 먼저 전화해 내가 곽 교육감에게 1억 원을 건넸는지 떠보더라"며 "은근히 줬을지도 모른다는 뉘앙스로 답하고 말았다"고 했다.

스님은 "이어 <문화방송> 강모 기자가 전화로 '스님이 곽노현에게 1억 원을 줬다는 얘기가 파다한데 준게 사실이냐'고 물었다"며 "김상곤 경기도 교육감,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에게도 봉은사 주지 시절 금전적으로 도와줬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스님은 "강 기자에게 '(돈이)있어 보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내가 준 것처럼 흘려도 된다'고 얘기했다"며 "그런데 어제(20일) 다시 사실여부를 묻는 확인전화를 한 것 보니 내가 준 것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 같더라"고 했다.

명진 스님은 곽노현 교육감과 후보시절 한 두 번 만나고 몇차례 전화통화를 한 게 인연의 전부라고 밝혔다.
스님은 "알고보니 곽 교육감은 기독교더라. 진보는 기독교 믿으면 안된다. 난 기독교를 싫어한다. 부처님이 무명이라고 가르친 것을 이들은 절대적으로 신봉하지 않느냐. 불교는 진보가 안될 수 없다. 부처님 말씀마저 의심하고 부정하며 끊임없이 각성을 요구하는 것이 불교다.
그런 곽 교육감을 내가 도왔겠는지 생각해보라"고 덧붙였다.

'정말 1억 원을 주지 않았냐'는 취재진 질문에 명진 스님은 "개인적으로나 봉은사 주지로서 복지시설 시민단체 등은 도울 망정 개인에게 줄 여력도 없고 회계처리상 불가능하다"면서도 "'1억 보시'의 진실과 사태를 둘러싼 입장을 15일 대중법회에서 밝히겠다"는 말로 확답을 피했다.

명진 스님은 "검찰이 이 사실을 흘린 게 사실이라면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추잡스럽고 비열한 방법으로 몹쓸사람 만드는 행위를 그만둬야 한다. 내년에 전국 개장수 오토바이를 검찰청 앞으로 불러 대기시킬 것이다"라고 힐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