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후보의 검소한 생활을 상징하는 구두, 그러나 강남에 60평형 초호화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전세 6억 5천만원짜리 60평형 초호화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의혹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발단은 2010년 12월 17일 대한민국지키기운동본부,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등 우파단체에서 중앙일보에 ‘박원순은 기부전도사의 탈을 쓴 귀족사업가인가’라는 비판광고를 게재한 것.

이 광고에서 우파단체들은 다음과 같은 점을 지적했다.

“서민을 대변하는 시민운동가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일반서민들은 꿈도 꾸지 못할 강남 소재 대형아파트 전세 7억원 상당에 살고 있으며, 매년 수차례 해외출장 명분으로 외국을 방문하고 있다. 아름다운 재단 등 관련 단체에서 거둔 기부금을 전용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철저한 해명을 요구한다”

이 아파트는 방배동의 신동아 럭스빌로 알려졌고, 61평형과 65평형 등 두 종류 모두 호화 아파트이다. 방만 다섯 개, 화장실도 세 개로 정도 갖추고 있다. 이 당시 광고 게재를 주도한 올인코리아의 조영환 대표는 “광고 게재 이후 박원순씨로부터 정정이나 항의요청이 없었으니,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내용은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다시 인터넷에서 유포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떨어진 구도 신고 다닐 형편은 아니네요”, “뒷창 떨어진 구두 연출?” 등등 비꼬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박원순 후보는 2006년 출간한 <변화하는 사람의 미래는 아름답다>에서 ‘오늘 당장 유서를 써보라’는 편에서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당연히 너희의 결혼을 치러 주는 것이 내 소망이다. 하지만 그때 내가 너희에게 집 한 채 마련해주지 못하고 세간조차 제대로 사주지 못하더라도 너무 실망하거나 원망하지 말아라. 그 모든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이야 이 아빠에게도 왜 없겠냐마는, 그래도 그런 능력이 안되는 나를 이해해다오”

박원순 후보는 아직까지 공직에 오른 적도, 선거에 출마한 적도 없어, 아직까지 전혀 검증이 되지 않았다. 그러나 공식 후보로 등록하면, 직계가족의 재산 등등이 모두 공개가 될 수밖에 없어, 그때부터 본격적인 검증을 받게 된다.

한편 박원순 후보는 2009년 7월 27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집도 기부하고 세를 살지만, 지금 집이 전세 2~3억 원은 되니 별 걱정 없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빅뉴스에서는 박원순 후보 측에 트위터와 비서를 통해 사실확인을 요청했으나, 아직 답변이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