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아크로에서도 친노와 친호남 민주당 지지자들이 싸우는데요 사실 노무현 선거당시에는 대부분 같은 편이었고 생각도 같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다른 친노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이곳 호남을 이해하고 서로 생각이 상당히 비슷한 아크로 친노까지도 호남 민주당 지지자들과 생각이 많이 다릅니다

그 까닭은 다 아시다시피 노무현의 배신으로 영남 개혁세력은 물론 영남사람들에게까지 불신감이 만연하게 되었지요 
다음으로는 유시민등과 일부 민주개혁세력등의 호남 고립작전때문입니다
호남을 지역주의로 민주당을 호남당으로 고립시키면서도
필요할때는 이용의; 대상으로만 생각했기에 친호남 민주당 지지자들의 감정이 폭발 직전입니다

결자해지입니다

솔직이 호남은 영남에게 손을 내밀었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멸시였고 또다른 의미에서 고립이었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호남때리기 민주당 때리기 단일화 협박이 진행되었습니다

당연히 친호남 민주당 지지자들의 감정의 수위도 올라가고 강경파가 득세를 합니다

이제 영남 개혁세력들 정말 개혁을 원하고 공정과 정의를 원한다면 현실을 바로 보았으면 합니다
한나라당을 이기고 싶은 것이 단지 영남 비주류의 한을 풀고 주류와 자웅을 겨루고 싶은 것이라면 이제라도 그만 두시고
부자위주의 정책에 신음하는 국민들을 위하고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면 생각을 달리하십시오

흠도 많고 시대에 뒤떨어진 것 같기도 하고 호남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고 당에도 호남사람이 힘을 쓴다는 민주당
그래도 누가뭐라해도 이나라 민주주의를 지켜오고 불가능한 정권교체의 꿈을 이루고 재창출까지 한 당입니다
그리고 노무현을 비롯한 타 지역의 많은 정치인들이 꿈을 이루고 이름을 날릴수 있는 둥지였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역사와 정통을 무시하고 아직은 한나라당대 대항하는 주력군인 민주당과 호남을 멸시하고 몰아붙이고 흔들어서
과연 국민을 위한 정치가 이루어질까요?

영남개혁세력들은 반성해야 합니다
노무현을 대통령에 당선시킴으로 국민과 역사는 기회를 주었지만 그 기회를 놓쳤습니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이명박 정권 아래서 남북관계는 파탄나고 서민들은 생활고에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성찰하며 자숙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정권을 되찾는 일에 매진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호남사람들이 노무현 정권과 유시민등에게 입은 마음의 상처도 솔직이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민주당에 들어오십시오
와서 국민을 위한 정치 한나라당을 공격하는 부분에서 공을 세우고 당당하게 민주당의 리더쉽을 장악하십시오
호남정치인끼리 영남정치인끼리 뭉치는 계파가 아니라 정책에 따라 영호남 충청 서로 섞여서 정책을 관철하는 계파정치를 하고 그 정책을 위해 당권을 장악하고 후보로 출마하십시오

지금은 영남 개혁세력의 반성과 겸손이 필요한 때입니다
민주당의 문은 열려 있습니다
민주당에서 들어오지 말라고 하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압니다

이곳 아크로에서도 대립이 있는데 그 차이는 방법론의 차이입니다
그러나 영남 개혁세력의 겸양과 반성없이 민주당의 조건없는 입당없이는 피차 망하는 길이고
이곳 이름없는 민초들까지도 다툼과 감정의 골만 패일뿐입니다

유시민으로 대표되는 영남 개혁세력의 지난 정치 행보를 우리는 보았고 그것은 결코 정의롭지도 성공적이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버전을 바꾸어서 또 하려고 한다면 또 실패할뿐 아니라 용서받지 못할 것입니다

이땅에 비극의 씨앗을 뿌리는 일은 이제 멈추어야 합니다
그것도 진보와 개혁을 주창하는 사람들이 말입니다
새로운 가치 새로운 주장이 아니라 이미 우리모두가 동의하는 가치
정의와 공정 상생 차별철폐등을 실천할 사람들이 필요한 시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