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쉬는 바람>님이 게시판을 아주 재미있게 만들었네요. 우리나라 정치판에 노예와 주인의 개념을 들고 나오셨어요. 졸지에 영남은 이 땅의 주인으로 호남은 노예로 자리매김 됐군요. ㅎㅎ

나는 주인을 미화하고 노예를 비하 하는 니체의 주인과 노예의 도덕개념도 오류일 뿐만 아니라 영남을 주인으로 호남을 노예로 간주한 <숨쉬는 바람>님의 가정 자체가 틀렸다고 봅니다. 가정이 틀리면 그 다음의 얘기는 아무리 길어봤자 시간낭비의 공허한 소리가 되는 거지요.

영남은 정권을 탈취했을 뿐 이 땅의 주인이 아닙니다. 기생처럼 강대국 앞에서 아양 떠는 수구정권을 40년 동안 재생산 해내고 있는 지역이기주의에 찌든 저주스런 지역일 뿐입니다. 호남은 다른 지역이 권력 앞에 무릎 꿇고 숨죽이고 있을 때도 불의와 싸워 온, 노예하고는 거리가 먼 지역입니다.


지역주의 나부랭이 김대호란 자가 영남패권주의를 합리화하기 위해 영남과 호남이 적대적 의존 관계에 있다고 말했나 본데, 호남은 영남과 적대적 관계이긴 해도 의존관계에 있던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호남의 지역주의가 존재하던 안하던 탐욕스런 영남은 자신의 지역패권주의를 해제해 버릴 의사가 없습니다.

호남도 계속적인 자기혁신이 필요한 것은 지극히 맞는 말이지만 그것은 자기들이 알아서 할 일입니다. 적어도 그보다도 못한 곳에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한 마디로 가소로운 일입니다. 자기도 못하면서 남보고만 하라는 것, 그것이 바로 노예근성이겠죠.


우리나라에서 정치적 악의 근원은 영남입니다. 적어도 5.16쿠테타 이후론 그렇습니다. 호남은 별 문제 없습니다. 호남 덕에 이나마 민주주의를 이루고 후퇴하지 않고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영남은 아랫것들이 비위 맞춰 가며 마음을 얻어야 하는 상전이고, 호남은 상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온갖 아양을 다 떨어야 하는 시녀로 묘사했네요. 영남이 뭔데요? 속된 말로 이 땅의 발전을 가로막는 <꼴통들의 메카> 아닙니까? 왜 멀쩡한 사람들이 꼴통들의 비위를 맞추어야 하지요?

정말로 노예근성에 찌든 곳은 영남입니다. 약자에겐 강하고, 강자에겐 비굴함. 국내에선 같은 민족을 무자비하게 총칼과 군홧발로 짓밟으면서 밖에만 나가면, 왜놈이든 양키든 꼬리 내리고 아양 떠는. 내가 왜 노무현에게 등을 돌린 줄 아세요? 자진해서 부시의 푸들이 되어 이라크전에서 악의 편에 선 비굴함 때문입니다. 이렇게 머릿속은 비굴함으로 가득 찼는데 겉으로 거드름만 피우면 주인의 도덕을 갖게 되나요? 진정 노예해방이 필요한 곳은 영남입니다. 비굴함과 탐욕의 노예짓으로부터의 해방 말입니다.


정신병을 고치려면 당사자를 치료해야지 주변사람을 성인으로 만든다고 정신병자가 치료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