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이 지역주의로 꽉 들어찬 분들이 지역주의 해소를 말하니 코메디도 이런 코메디가 없어요. 정치를 바라볼때 지역이라는 관념을 싹 걷어내고 보세요. 얼마나 간단하고 투명해지는지.

그럼 호남은 뭐 해주는것도 없는데 주구장창 표 주는 무지하게 고마운 지역이고 영남은 웬일인지 허구헌날 한나라당에만 표를 주는 또라이 지역이라는 간단한 결론이 나옵니다. 그 이유를 지역관념 끌어다가 굳이 분석할 필요도 없어요. 그냥 호남은 민주당에 표 주고 영남은 한나라당에 표주는 갑다 하면 됩니다. 그리고 우리한테 표 주는 사람한테 감사를 표하면 그뿐입니다.

표 안주는 영남은 어쩌냐고요? 뭘 어쩌긴요 특별한 방법이 있습니까? 중도 개혁을 표방하는 민주당이 호남에서는 몰표, 수도권과 충청에서는 한나라당과 대등한데 영남에서만 지지율이 형편없으면 그건 영남 사람들이 민주 개혁 주의 자체를 거부하거나 혹 그것 보다 더 큰 이해관계에 속박되어 있다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그걸 해소할 방법은 그냥 꾸준히 "민주 개혁"이라는 가치와 정책으로 승부하는 길 밖에 없습니다. 거기서 더 나아가 "영남"이라는 지역개념을 수용해서 영남 후보론이니 pk공략이니 하는 소리를 하는 순간 정책과 이념이라는 광명천지에 토착주의 부족주의라는 똥물이 유입되는 겁니다.

아마 영남 내부에는 쳐다보기도 싫은 이해관계나 잘못된 편견, 고정관념이 있을 거에요. 근데 정치라는게 유권자의 뒤틀리고 잘못된 고정관념이나 이해관계의 속살까지 파헤칠만큼 한가한 일이 아닙니다. 정당의 가치에 공감하는 사람들을 끌어모으기도 바쁘거든요. 편견과 이해관계에 속박된 유권자가 그 가치와 정책에 찬동하지 않으면 거기서 더이상 진전은 없는 겁니다. 그 사람들까지 도데체 무슨 수로 설득합니까? 정치가 그렇게 한가한 작업이었던가요? 제가 아는 정치는 확실한 우리편 단속하고 설득가능한 중도층 붙잡는것만으로도 벅찬, 매우 힘든 작업입니다. 기괴하고 배배꼬인 암흑의 구덩이에 왜 들어가서 똥물을 묻혀야 하나요? 우리 제발좀 광명 천지에서 간단하고 명확하게 정치합시다.

우리한테 더럽게도 표 안주는 사람들 표 얻겠답시고 표주는 사람들 한테 희생이니 뭐니 요구하는 변태 같은 짓좀 그만합시다. 무슨 호남 정치인이 영남에 출마해 장렬하게 산화하고... 한국 정치를 갖고 무슨 소돔 120일 영화라도 찍자는 겁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