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영남 개혁파들이 솔선수범해서 호남 정치인을 밀어주는 겁니다.

영남이 불모지인게 무슨 벼슬인가요? 호남은 하다 못해 안철수까지 밀어주고 있는데

"영남의 양심세력"은 왜 호남이 보여주는 관용을 못 보여 줍니까?

관용과 지역주의 극복은 항상 호남에게만 짊어져진 의무고 영남의 경우 유권자는 물론이고 자칭 "영남의 양심세력"도 거기서 제외된 모양이죠?

허구헌날 영남 인사만 내세워 호남에게 뽑으라고 강요아닌 강요를 하는거 보니.

영남 개혁파 여러분이 먼저 호남 정치인 밀어보세요. 입만 열면 pk타령에다가 내세우는 사람마다 그쪽 호적이니 호적 장사라는 말이 안나오

는게 더 이상한거 아니겠습니까?

민주당은 호남 사람이 좀 많다는 이유만으로 호남당이라는 욕으로 만신창이가 되었는데 영남 개혁파 분들은 허구헌날 영남 호적만 밀어놓고

도 지역 얘기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건 너무 심한건 아닌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