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론이기는 하지만......


안철수는 박근혜처럼 '선거의 여왕' 노릇으로 자신의 몸값을 확인시키며..... 자신의 정치적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야 했다.


정치력은 DJ보다 못하고 정치적 자산 역시 DJ보다 못한데 상대할 대적은 둘. 하나는 외부 또 하나는 내부.



안철수는 망해가는 친노가 장악한 민주당이 哀乞伏乞할 때........... 못이기는 척 들어줘야 했다.



좋게 말하면 안철수가 사심이 없는 탓이고 나쁘게 말하면 안철수가 너무 귀공자여서 세상이 무서운 줄 모른다는 것이다.



뭐, 모르겠지만............................................ 나도.... 최소한 정치 쪽으로는 잠수 타야할 것 같다................ 당분간.......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