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는 기존 정치적 관점에서 비정치적이다. 비정치적인 것은 보수에 유리하다는 통념을 따르면 20대를 보수적이라고 평가해도 무방하다. 여기서 보수적이란 의미는 시장주의, 신자유주의가 아니라 공적 영역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저조하다고 하면 될 것이다.

비정치적이라는 말, 공적 영역에 관심이 없다는 말은 20대가 파편화되었다는 뜻이다. 20대를 정치적 정체성을 지닌 하나의 세대로 사고하기 어렵다는 말과도 통한다. 왜 20대가 이렇게 됐는지 말이 많은데 내 생각엔 먹고 살려면 내 앞가림은 내가 해야되고 안 그러면 망하기 때문인 것 같다.

20대가 비정치적이고 파편화됐다면 진보개혁이 20대에게 인기를 못 끄는 것은 당연하다. 원래 진보개혁이라는 게 구조, 체제를 다루는 거니까 말이다.

구조, 체제 따위를 좋게 바꾸면 당연히 개인의 삶도 그에 상응해서 좋아진다는 것이 진보개혁의 생각일 것이다. 그래서 사회주의, 공산주의, 민주주의 같은 ~주의가 나온 거라 생각한다.

그런데 사회가 복잡해짐과 동시에 안정되면서 구조, 체제를 크게 바꾸는 것 자체도 어렵게 됐고 바꾼다 해서 그 효과가 즉시 개인의 삶에 좋게 나타나지도 않게 됐다. 한마디로 말해서 사회와 개인의 선순환이 예전만 못하다는 것이다. 사회가 안좋아지면 개인의 삶도 어려워지는 것은 분명한데 사회가 좋아진다해서 개인의 삶도 좋아질 거라는 보장이 잘 안된다는 것이다. 왜 이렇게 됐는지는 신자유주의 탓이다 등등 의견이 많지만 뭐가 맞는지는 모르겠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개인이 생존하고 성공하려면 내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 성공하는 문이 바늘구멍이라도 아예 없는 건 아니니까 거길 통과하기 위해서 공부하고 노력한다. 혹자는 그 구멍을 크게 넓히기 위해 정치에 관심도 가지고 투표도 하라며 공적 영역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지만 내 주변 대부분 안그러는데 나 혼자 그러다가 내 일 안풀리면 누가 책임지나?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진보개혁은 개인의 생존이나 성공문제를 직접 다루지 않는다. 지역주의, 남북관계, 인권, 민주주의 같이 중요하지만 내 삶과 당장 관련없어 보이는 문제에 열 내거나, 재벌개혁, 공정, 복지같이 내 삶에 영향을 줄 것은 확실한데 즉각적인 효과를 주기는 어려운 문제를 '추상적'으로 다루는 걸로 비쳐진다. 물론 반값 등록금같이 내 삶에 바로 영향을 주는 문제를 열정적으로 다루는 것은 잘 알고 있다. 그런데 4~5년 정도의 등록금을 좀 깎아 주는 것이 (물론 중요하지만) 진보개혁이 지금처럼 집중할 정도로 중요한 문제인지 예전부터 의문이다. 이런 것들이 한두개가 아니다. 희망버스도 그렇다. 대부분 노동자가 될 거니까 노동문제에 관심을 가지라고 하는데 까놓고 말해서 여기 분들은 희망버스가 자기 문제로 느껴지시는지? 비정규직, 이랜드, KTX 여승무원 등도 그렇다. 안중요하다거나 진보개혁이 다루면 안된다는 게 아니라 왜 이런 문제들에만 관심가지는 것이냐하는 말이다.


그렇다면 진보개혁이 뭘 어떻게 다루냐는 말일까? 나도 잘 모르겠다. 근데 스티브 잡스가 말한대로 소비자는 새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자기들이 뭘 원하는지 잘 모른다. 정치 소비자인 유권자, 20대들도 마찬가지다. 지금 진보개혁이 내놓는 것들이 불량품은 아닌데 구매하기도 좀 그렇다. 그럼 진보개혁이 매력적인 상품을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물론 정치는 기업경영이 아니고 민주주의 정치니까 기업이 소비자에게 상품을 출시하듯 일방적인 형식을 취하거나, 소비자 취향 조사하는 정도로 소비자를 분석하는 것을 넘어서 시민의 적극적 참여 속에서 새 상품이 출시되어야 할 것이다. 아마 안철수의 인기를 소통에서 찾는 사람들도 이런 의미로 말하는 것일테다(물론 난 여기서 더 나아가 이런 안철수 인기를 제3 세력의 창출로 과잉해석하는 것에는 반대한다).

근데 그래도 문제는 너무 많다. 누가 어떻게 참여할 것이냐부터 정치인, 정당과 시민의 관계설정, 참여 속에서 파생되는 갈등의 조정 등 첩첩산중이다. 그리고 시민이 참여한다해서 매력적인 상품이 나올 거라는 보장도 없다.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속에서 엉망진창인 상황이 비일비재할텐데 이렇게 되면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정치혐오감을 가지게 될거다. 원래 민주주의가 그런 거라는 말로 쉽게 해결될 게 아니란 뜻이다.

그렇다면 이처럼 어렵고 근본적인 성격이 짙은 문제와 함께 투트랙으로 일단 개인의 생존과 성공과 관련이 큰 문제를 개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노력이 필요할거다. 정치가 다룰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있지만 정치가 내 삶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좋은 수단이라는 시그널은 줘야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