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얘기지만 제가 호남을 대표할 수 있는 것은 아니죠.

다만 저도 호남인의 한 사람으로서, 딱 그 정도는 제 생각을 얘기할 수 있다고 봅니다.

전 안철수가 노무현의 100배 정도 훌륭한 정치인이라 해도 지지할 생각 없습니다.

니들끼리 잘해쳐먹어라... 이게 내가 해주고 싶은 얘기입니다.

안철수와 박경철, 그리고 삼백명이라는 안철수 멘토 등등... 갸들이 결국 하고싶은 일은 '호남 없는 개혁'이라고 봅니다.

노무현의 꿈, 영남 개혁주의자들의 영원한 로망이라는 것, 잘 압니다.

그러니 그냥 니들끼리, 호남 제끼고 열심히 개혁하라는 얘기입니다. 그 대신 호남이 이러니 저러니 그딴 얘기는 하지 말라는 얘깁니다.

박경철 같은 놈을 불러다가 공천 맡긴 것도 민주당 놈들이 자초한 것이니 뭐라고 하겠습니까만...

암튼 제발 니들 꼴 보기 싫다는 얘기입니다. 우리 따로 살자는 말씀입니다.

안철수가 뭐가 문제냐구요? 안철수 개인에 대해서 이러쿵저러쿵 따지기 이전에 저는 일단 문재인부터 짚고 싶습니다.

도대체 문재인이 무슨 일을 했기에 강력한 야권 대선후보인가요?

제가 보기에 문재인이 뜨는 거나 안철수 뜨는 거나, 근본적으로 똑같은 이유입니다.

1. 영남 출신에 멀쩡한 스펙 갖고 있고, 성품이 좋아 보인다는 것...

2. 호남 출신에 멀쩡한 스펙 갖고 있고, 성품이 좋아 보인다는 것...

1과 2는 딱 한 글자 차이입니다. '영'이냐 '호'냐? 그런데 대한민국에 1은 많고 2는 아예 없나요?

드인 님이 영남 출신 유시민이나 안철수 박경철이 대중적인 글, 20대에게 먹히는 컨텐트를 갖고 있는데 호남 출신 천정배 등은 왜 그런 컨텐트가 없느냐고 그러는데...

유시민 빼면 안철수 박경철도 정치인 출신 아니죠. 한마디로 영남 노빠 출신 정치인 가운데 설득력 있는 글 쓰는 친구는 유시민 하나였다는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호남 출신에는 왜 유시민처럼 대중적인 글쓰는 친구가 없을까요?

내가 알기로는 호남 출신들이 유시민처럼 글 쓰는 친구가 없지 않은데, 왜 그럴까요?

바로 이 지점이 영남패권이 작동하는 부분인데, 숱하게 꺼낸 얘기 또 하는 것도 구차하네요.

무엇보다도 드인님이 말하는 그 쌈빡하고 잘빠진 젊은 친구들을 민주당 지지층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일한 기회를 노무현 일당이 작살내버렸다는 점을 말하고 싶네요..



아무튼 호남은 버려두고들 가세요. 안철수 잘해보라고 하세요. 저는 이호성 드립하는 놈, 멘토 삼는 놈들이 하나도 예외없이 영남 출신인 놈들이 천하에 무슨 거창한 일을 해도 지지할 생각 없습니다. 서로 신경끄자는 얘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