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지난 총선때 외부인사에게 공천권을 일임한다는 말을 듣고 이런 미친놈들 봤나하는 생각이 대번에 들었습니다
뭐 객관적이거나 공정성을 위해 한두명 정도 외부인사를 넣을수는 있습니다마는 이건 통째로 전권을 맡긴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당시 열우당 분당과 통합과정에서 하도 난리를 쳐서 인기가 떨어져서 그렇고 이합집산을 해서 계파간 이해관계가 심난했다고해도 이건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행태지요

공천을 못해서 외부인사에게 맡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비례대표는 손학규와 박상천이 나눠먹는다 말이 안되고
그 당시 리더쉽을 보면 솔직이 손학규도 아니지요
리더는 신념이 있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