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무공천 사태에 있어서 결정적 인물이 문재인이라는 점은 누구나 다 아는 얘기입니다. 
기자들 만나서 이거 선거가 위험하다고 나발불고 다닌거 세상 사람들이 다 알지요.


정치인들이 말하는 다시 숙고, 깊이 생각, 재검토 등이 사실상 반대를 의미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문재인이 기초선거 무공천 건에 있어서 사실상 안철수에게 엿을 먹인 것은 부인할 사람이 없을 겁니다.


그런데 오늘 보니 안철수도 문재인에게 선대위원장 제의했군요.
안철수는 양아치 전법에 정성적 대응을 했는데 
불과 직전 대선 후보까지 하고 있는데다 패배한 다음에도 쌍판 치켜들고 다니는 문재인이 선대위원장 못하는게 이상하죠.

게다가 지가 나불거린 덕에 기초공천까지 하게 생겼는데 선대위원장을 거절한다?
아무리 노빠들이 쌍판이 두꺼워도 이런 명분없는 짓은 어려울 겁니다.


하여간 안철수는 생명은 부지할 겁니다. 
다만 노빠들도 생명은 부지하겠죠.


아마 지금 야권 구도가 지리멸렬하게 올연말까지 갈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