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안철수는 서울시장 출마 고려설이 보도되자 고민중이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미 박원순도 출마한다고 발표가 되었던 상황입니다
그런데 고민하다 전격적으로 둘이 만나서 불출마하고 박원순 지지를 선언합니다
그 사이 반한나라당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처음에는 한나라나 민주당 둘다 아니다
그 다음에는 사실상 반한나라당이다
그리고 박원순에게 바톤터치

열화와 같은 엄청난 지지세 속에
아직 출마선언도 하지 않은채 고민하다 후보 양보
그리고 양보받은 후보는 한명숙 문재인과 후보 단일화 약속
그런데 문재인은 왜 들어간건지 문재인이 시장나오려고 했단 소리는 못들었는데
뭔가 빠진것 같고 찝찝하기도 하도 기획에 놀아난 것도 같은 뭔가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듭니다

한바탕 정신없이 바람이 휩쓸고 지나간 황량함과 허전함
그동안 이러쿵 저러쿵 전망하고 찍고 까분게 다 부질없고 의미없는 일이되고 만
우리 모두가 영구된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