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시민의 행보를 보면, 현재 벌어지는 현상과는 크게 관계 없어보입니다. 
도저히 답이 안보이니 민노당과 진보신당에 기대어 보려고 했는데 살짝 틀어지고 있고
게다가 여기저기서 욕을 먹고 관심사에서도 멀어지고 있는 형국이죠. 최악이랄까나?

헌데 구세주가 등장했습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새로운 숙주가 생겨날 분위기죠.
신당이 창당될 듯한 움직임이 보여지고 실제로 행동에 옮길 확률도 높아보입니다.
안철수와 박원순만을 놓고 봤을 때는 조금 거리가 있어 보였는데
한명숙과 문재인이 섞여버리니 유시민이 찔러볼 여지가 생겼다고 봐야겠죠.

유시민 지지자들은 문재인+안철수+박원순+한명숙등의 세력과 합치기를 오매불망 할 터이고
유시민 입맛에도 민노당보다는 이들이 훨씬 더 적합해 보입니다.
과연 그렇게 될까요?아니 유시민은 정말 이들로 갈아탈까요?
이미 벌려놓은 민노당과의 통합 논의는 어찌할 것인지.
어떤 명분과 움직임을 보이면서 살짝 갈아탈 것인지.. 기대가 되겠군요.

뭐.. 명분이라면야.. '현정권을 심판하고 노무현 정신을 계승해서 야권의 승리를.. ' 이라고 되새김질 하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