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곳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시압

------------------------------

 

 

On the Origin of Everything (By David Albert)

‘A Universe From Nothing,’ by Lawrence M. Krauss

 

모든 것의 기원에 관하여 (데이비드 알버트)

로렌스 크라우스 저,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생긴 우주>

 

 

출처: <뉴욕 타임즈일요판 북 리뷰 / 2012년 3월 23

http://www.nytimes.com/2012/03/25/books/review/a-universe-from-nothing-by-lawrence-m-krauss.html?_r=0

 

번역정성철 cittaa@gmail.com

 

Lawrence M. Krauss, a well-known cosmologist and prolific popular-science writer, apparently means to announce to 

the world, in this new book, that the laws of quantum mechanics have in them the makings of a thoroughly scientific and 

adamantly secular explanation of why there is something rather than nothing. Period. Case closed. End of story. I kid you 

not. Look at the subtitle. Look at how Richard Dawkins sums it up in his afterword: “Even the last remaining trump card 

of the theologian, ‘Why is there something rather than nothing?,’ shrivels up before your eyes as you read these pages. If 

‘On the Origin of Species’ was biology’s deadliest blow to super­naturalism, we may come to see ‘A Universe From Nothing’ 

as the equivalent from cosmology. The title means exactly what it says. And what it says is ­devastating.”

 

유명한 우주과학자이자 다작의 대중과학 저자인 로렌스 M. 크라우스는 이 새 책에서 양자역학의 법칙들이 왜 아무것도 없지 않고 

무엇인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철저히 과학적이고 대담하게 세속적인 설명의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세계에 선언하려 하는 

것처럼 보인다마침표사안 종결얘기 끝나는 농담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부제를 보라후기에서 리처드 도킨스가 어떻게 그것을 

요약하는지 보라: “신학자들이 마지막으로 남겨둔 승부 카드, ‘왜 아무것도 없지 않고 무엇인가 있는가가 이 페이지들을 읽는 동안 

당신 눈앞에서 오그라든다. <종의 기원에 관하여>가 초자연주의에 생물학이 가한 치명적인 타격이었다면우리는 <아무 것도 없는 

상태로부터 생긴 우주>가 우주과학에서 행해진 등가물임을 알게 될 것이다제목은 그것이 말하는 것을 정확하게 의미한다그리고 

그것이 말하는 것은 압도적이다.”

 

Well, let’s see. There are lots of different sorts of conversations one might want to have about a claim like that: 

conversations, say, about what it is to explain something, and about what it is to be a law of nature, and about what it 

is to be a physical thing. But since the space I have is limited, let me put those niceties aside and try to be quick, and 

crude, and concrete.


글쎄어디 한번 보자그와 같은 주장에 관해 혹자가 나누고 싶어 할 수도 있는 다양한 종류의 대화들이 있다말하자면무엇인가를 

설명한다는 것이 무엇인가에 관한그리고 자연법칙이라는 것이 무엇이냐에 관한그리고 물리적 사물이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관한 

대화들그러나 내게 허락된 지면이 제약되어 있으니그 난문들은 밀쳐두고 신속하고 노골적이며 구체적이 되는 것을 꾀해보자.

 

Where, for starters, are the laws of quantum mechanics themselves supposed to have come from? Krauss is more or 

less upfront, as it turns out, about not having a clue about that. He acknowledges (albeit in a parenthesis, and just a few 

pages before the end of the book) that every­thing he has been talking about simply takes the basic principles of quantum 

mechanics for granted. “I have no idea if this notion can be usefully dispensed with,” he writes, “or at least I don’t know 

of any productive work in this regard.” And what if he did know of some productive work in that regard? What if he were 

in a position to announce, for instance, that the truth of the quantum-mechanical laws can be traced back to the fact 

that the world has some other, deeper property X? Wouldn’t we still be in a position to ask why X rather than Y? And is 

there a last such question? Is there some point at which the possibility of asking any further such questions somehow 

definitively comes to an end? How would that work? What would that be like?

 

우선양자역학의 법칙들 자체는 어디에서 온 것으로 상정되는가크라우스는결국 판명되는데그것에 관해 실마리를 갖고 

있지 않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그는 (비록 괄호를 치고 책을 끝내기 몇 페이지 전에서이기는 하지만그가 얘기해 온 모든 것이 

양자역학의 기본원칙들을 단순히 당연시한다는 것을 인정한다그는 나는 이 당연시가 불필요한 것인지 모른다또는 적어도 나는 

어떤 것이든 그 문제를 다루는 생산적인 작업이 있는지 모른다고 쓴다그런데 그가 그 문제를 다루는 어떤 생산적인 작업을 알고 

있었다면 어떨까그가예를 들어양자-역학적 법칙들의 진리는 세계가 어떤 다른더 심층적인 속성 X를 갖고 있다는 사실로 

소급될 수 있음을 선언하는 위치에 있다면 어떨까우리는 아직 왜 Y가 아니라 X인가라고 묻는 위치에 있지 않은가그리고 그러한 

질문에 마지막이 있을까어떤 더 나아간 것을 묻는 그러한 질문의 가능성이 어떻게든 최종적으로 종식되는 어떤 지점이 있을까

그 지점은 어떻게 성립할까그 지점은 무엇 같을까?

 

Never mind. Forget where the laws came from. Have a look instead at what they say. It happens that ever since the 

scientific revolution of the 17th century, what physics has given us in the way of candidates for the fundamental laws 

of nature have as a general rule simply taken it for granted that there is, at the bottom of everything, some basic, 

elementary, eternally persisting, concrete, physical stuff. Newton, for example, took that elementary stuff to consist of 

material particles. And physicists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took that elementary stuff to consist of both material 

particles and electro­magnetic fields. And so on. And what the fundamental laws of nature are about, and all the 

fundamental laws of nature are about, and all there is for the fundamental laws of nature to be about, insofar as physics 

has ever been able to imagine, is how that elementary stuff is arranged. The fundamental laws of nature generally take 

the form of rules concerning which arrangements of that stuff are physically possible and which aren’t, or rules 

connecting the arrangements of that elementary stuff at later times to its arrangement at earlier times, or something 

like that. But the laws have no bearing whatsoever on questions of where the elementary stuff came from, or of why 

the world should have consisted of the particular elementary stuff it does, as opposed to something else, or to nothing 

at all.

 

신경 쓰지 마시라그 법칙들이 어디에서 왔는지는 잊으시라대신 그것들이 말하는 것을 보시라. 17세기 과학혁명 이래 늘 물리학이 

근본적 자연법칙들의 후보들이라고 우리에게 제시해온 것은 대체로 모든 것의 근저에 어떤 기본적인영원히 지속하는구체적인

물리적 단위체가 있음을 단순히 당연시해 왔다예를 들어뉴턴은 기본 단위체가 물질적 입자들로 이루어져 있다고 여겼다그리고 

19세기 말의 물리학자들은 기본적 단위체가 물질적 입자들과 전자기장들 양자 모두로 이루어져 있다고 여겼다기타 등등그리고 

근본적 자연법칙들이 추구하는 것근본적 자연법칙들이 추구하는 모든 것그리고 근본적 자연법칙들이 추구해야만 하는 모든 것은

물리학이 상상해올 수 있었던 한그 기본적 단위체가 어떻게 배열되어 있는가이다근본적 자연법칙들은 대개 그 단위체의 어떤 

배열들이 물리적으로 가능하고 어떤 배열이 불가능한가에 관한 규칙들또는 더 나중 시점의 그것의 배열들을 더 초기 시점의 그것의 

배열들또는 그 비슷한 것과 연결시키는 규칙들의 형태를 띤다그러나 그 법칙들은 그 기본 단위체가 어디에서 왔느냐는 질문

세계가 왜 그 밖의 다른 것으로 이루어져 있거나 아예 있지 않지 않고 그것이 현재 이루어져 있는 바로 그 특수한 기본 단위체로 

이루어져 있어야만 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할 수 없다.

 

The fundamental physical laws that Krauss is talking about in “A Universe From Nothing” — the laws of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 are no exception to this. The particular, eternally persisting, elementary physical stuff of the 

world, according to the standard presentations of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consists (unsurprisingly) of relativistic 

quantum fields. And the fundamental laws of this theory take the form of rules concerning which arrangements of those 

fields are physically possible and which aren’t, and rules connecting the arrangements of those fields at later times to their 

arrangements at earlier times, and so on — and they have nothing whatsoever to say on the subject of where those fields 

came from, or of why the world should have consisted of the particular kinds of fields it does, or of why it should have 

consisted of fields at all, or of why there should have been a world in the first place. Period. Case closed. End of story.

 

크라우스가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생긴 우주에서 얘기하고 있는 근본적 물리법칙들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의 법칙들 도 

예외는 아니다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의 표준적 진술에 따르면세계의 특수한영원히 지속하는기본적 단위체는 (그다지 놀랍지 

않은데상대론적 양자장들로 이루어져 있다그리고 그 이 이론의 근본법칙들은 이 장들의 어떤 배열들이 물리적으로 가능하고 어떤 

배열들이 불가능한가에 관한 규칙들그리고 더 나중 시점의 그 장들의 배열들을 더 이전 시점의 그것들의 배열들과 연결시키는 

규칙들기타 등등의 형태를 취한다그리고 그것들은 어디에서 그 장들이 왔느냐나 왜 세계가 그것을 현재 이루고 있는 그 특수한 

종류의 장들로 이루어졌어야만 했느냐나 왜 그것이 도대체 장들로 이루어졌어야만 했느냐나 애초 왜 세계가 있어야만 했느냐는 

질문 앞에서 할 말을 전혀 갖고 있지 않다마침표사안 종결이야기 끝.

 

What on earth, then, can Krauss have been thinking? Well, there is, as it happens, an interesting difference between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and every previous serious candidate for a fundamental physical theory of the world. 

Every previous such theory counted material particles among the concrete, fundamental, eternally persisting elementary 

physical stuff of the world — and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interestingly and emphatically and unprecedentedly, 

do not. According to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particles are to be understood, rather, as specific arrangements 

of the fields. Certain ­arrangements of the fields, for instance, correspond to there being 14 particles in the universe, and 

certain other arrangements correspond to there being 276 particles, and certain other arrangements correspond to there 

being an infinite number of particles, and certain other arrangements correspond to there being no particles at all. And 

those last arrangements are referred to, in the jargon of quantum field theories, for obvious reasons, as “vacuum” states. 

Krauss seems to be thinking that these vacuum states amount to the relativistic-­quantum-field-theoretical version of 

there not being any physical stuff at all. And he has an argument — or thinks he does — that the laws of relativistic 

quantum field theories entail that vacuum states are unstable. And that, in a nutshell, is the account he proposes of why 

there should be something rather than nothing.

 

그렇다면 도대체 크라우스는 무슨 생각을 해왔던 것인가우연찮게도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과 이전의 모든 세계의 근본적인 

물리적 이론 중량급 후보들 사이에 흥미로운 차이가 하나 있기는 하다이전의 모든 그러한 이론은 물질적 입자들이 세계의 구체적인

근본적인영원히 지속하는 기본적 물리적 단위체라고 여겼다반면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은흥미롭고 확연하고 전례 없게도

그렇게 여기지 않았다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에 따르면입자들은 차라리 그 장들의 특유한 배열들로 이해되어야 한다예를 들어

그 장들의 어떤 배열들은 우주에 14개의 입자들이 있다는 것에 상응한다어떤 다른 배열들은 우주에 276개의 입자들이 있다는 것에 

상응한다어떤 다른 배열들은 우주에 무한수의 입자들이 있다는 것에 상응한다어떤 다른 배열들은 우주에 입자들이 전혀 없다는 

것에 상응한다그리고 그 마지막 배열들은 양자장 이론들의 전문용어로 진공상태라 지칭된다크라우스는 이 진공상태가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판(어떤-물리적-단위체도-없음에 상당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그리고 그는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들의 

법칙들이 진공상태가 불안정하다는 함축을 수반한다는 논증을 갖고 있다 또는 자신이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그리고 간단히 말하면 

그것이 그가 왜 아무것도 없지 않고 무엇인가가 있어야만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제시하는 해명이다.

 

But that’s just not right. Relativistic-quantum-field-theoretical vacuum states — no less than giraffes or refrigerators or 

solar systems — are particular arrangements of elementary physical stuff. The true relativistic-quantum-field-­theoretical 

equivalent to there not being any physical stuff at all isn’t this or that particular arrangement of the fields — what it is 

(obviously, and ineluctably, and on the contrary) is the simple absence of the fields! The fact that some arrangements of 

fields happen to correspond to the existence of particles and some don’t is not a whit more mysterious than the fact that 

some of the possible arrangements of my fingers happen to correspond to the existence of a fist and some don’t. And the 

fact that particles can pop in and out of existence, over time, as those fields rearrange themselves, is not a whit more 

mysterious than the fact that fists can pop in and out of existence, over time, as my fingers rearrange themselves. And 

none of these poppings — if you look at them aright — amount to anything even remotely in the neighborhood of a 

creation from nothing.

 

그러나 그것은 전혀 맞지 않다상대론적 양자장 이론적 진공상태는 기린이나 냉장고나 태양계 못지않게 기본적 물리적 단위체의 

특수한 배열들이다아무런 물리적 단위체도 없음의 참된 상대론적 양자장 이론적 등가물은 그 장들의 이러하거나 저러한 특수한 

배열이 아니다 등가물은 (명백히불가피하게그 반대로그 장들의 단순한 부재이다장들의 어떤 배열들이 우연하게 입자들의 

존재에 상응하고 어떤 배열들은 상응하지 않는다는 사실은 내 손가락들의 가능한 배열들 중 몇몇이 우연하게 주먹의 존재에 상응하고 

어떤 배열들은 상응하지 않는다는 사실 보다 조금도 더 불가사의하지 않다그리고 입자들이 시간이 경과하면서 그 장들이 재배열됨에 

따라 불쑥 존재하게 되기도 하고 불쑥 존재하지 않게 되기도 할 수 있다는 사실은 시간이 경과하면서 내 손가락들이 재배열됨에 따라 

주먹이 불쑥 존재하게 되기도 하고 불쑥 존재하지 않게 되기도 한다는 사실보다 조금도 더 불가사의하지 않다그리고 이 불쑥들 중 

어느 것도 당신이 그것을 똑바로 살펴본다면 아무것도 없음으로부터의 무엇인가의 생김의 사돈의 팔촌에도 상당하지 않는다.

 

Krauss, mind you, has heard this kind of talk before, and it makes him crazy. A century ago, it seems to him, nobody 

would have made so much as a peep about referring to a stretch of space without any material particles in it as “nothing.” 

And now that he and his colleagues think they have a way of showing how everything there is could imaginably have 

emerged from a stretch of space like that, the nut cases are moving the goal posts. He complains that “some philosophers 

and many theologians define and redefine ‘nothing’ as not being any of the versions of nothing that scientists currently 

describe,” and that “now, I am told by religious critics that I cannot refer to empty space as ‘nothing,’ but rather as a 

‘quantum vacuum,’ to distinguish it from the philosopher’s or theologian’s idealized ‘nothing,’ ” and he does a good deal 

of railing about “the intellectual bankruptcy of much of theology and some of modern philosophy.” But all there is to say 

about this, as far as I can see, is that Krauss is dead wrong and his religious and philosophical critics are absolutely right. 

Who cares what we would or would not have made a peep about a hundred years ago? We were wrong a hundred years 

ago. We know more now. And if what we formerly took for nothing turns out, on closer examination, to have the makings 

of protons and neutrons and tables and chairs and planets and solar systems and galaxies and universes in it, then it 

wasn’t nothing, and it couldn’t have been nothing, in the first place. And the history of science — if we understand it 

correctly — gives us no hint of how it might be possible to imagine otherwise.

 

알아 두어야 하는데크라우스는 이전에 이런 종류의 얘기를 들은 적이 있으며 그것은 그를 열나게 한다그에게는 한 세기 전에는 

아무도 그 속에 아무런 물질적 입자들도 없는 공간을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지칭하는 것에 그토록 불평을 늘어놓지 않았을 것처럼 

보인다그리고 그와 그의 동료들이 어떻게 있는 모든 것이 당연히 그와 같은 공간으로부터 출현했었을 수 있는지 보여줄 방도가 

있다고 생각하는 지금짜증나는 놈들이 골대를 옮겨놓고 있다그는 일부 철학자들과 많은 신학자들은 아무것도 없는 상태를 

과학자들이 현재 기술하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 판본들 중 어느 것도 아닌 것으로 정의하고 재정의한다그리고 현재 나는 비어있는 

공간을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지칭해서는 안 되고 오히려 철학자나 신학자의 이념화된 아무것도 없는 상태와 구별하기 위해 그것을 

양자 진공이라고 지칭해야 한다는 얘기를 종교비평가들로부터 듣고 있다고 불평하면서 신학의 상당 부분과 현대 철학 일부의 

지적 파산에 관해 한 동안 험담을 늘어놓는다그러나 이것에 관해 말해야만 하는 모든 것은내가 이해할 수 있는 한크라우스가 

전적으로 틀렸으며 그를 상대한 종교 및 철학 비평가들이 절대적으로 옳다는 것이다누가 우리가 한 세기 전에 불평했거나 불평하지 

않았을 것에 신경 쓰는가우리는 한 세기 전 틀렸었다우리는 지금 더 많은 것을 알고 있다그리고 우리가 이전에 아무것도 없는 

상태라고 여겼던 것이 자세히 검사해보면 양성자들과 중성자들과 의자들과 탁자들과 태양계들과 은하들과 우주들의 소질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명된다면그것은 아무것도 없는 상태가 아니었고 애초 아무것도 아닌 상태였을 수 없었다그리고 과학의 역사는 

우리가 그것을 정확히 이해한다면 우리에게 어떻게 그렇지 않은 경우를 상상하는 것이 가능할지에 대해 아무런 힌트도 주지 않는다.

 

And I guess it ought to be mentioned, quite apart from the question of whether anything Krauss says turns out to be 

true or false, that the whole business of approaching the struggle with religion as if it were a card game, or a horse race, 

or some kind of battle of wits, just feels all wrong — or it does, at any rate, to me. When I was growing up, where I was 

growing up, there was a critique of religion according to which religion was cruel, and a lie, and a mechanism of 

enslavement, and something full of loathing and contempt for every­thing essentially human. Maybe that was true and 

maybe it wasn’t, but it had to do with important things — it had to do, that is, with history, and with suffering, and with 

the hope of a better world — and it seems like a pity, and more than a pity, and worse than a pity, with all that in the back 

of one’s head, to think that all that gets offered to us now, by guys like these, in books like this, is the pale, small, silly, 

nerdy accusation that religion is, I don’t know, dumb.

 

덧붙여 언급해야만 할 것 같은데어떤 것이든 크라우스가 말하고 있는 것이 참으로 판명되느냐 거짓으로 판명되느냐의 문제와 꽤 

별개로마치 카드 게임이나 경마나 어떤 종류의 지혜 싸움을 하기라도 하는 것처럼 종교와 대결을 벌이는 전체 방식이 전적으로 

그릇되었다는 느낌을 준다 또는 어느 정도 나는 그렇게 느낀다내가 성장하고 있었을 때내가 성장하고 있던 곳에서종교가 

잔인하다거나 거짓말이라거나 노예화의 기제라거나 본질적으로 인간적인 모든 것에 대한 혐오와 경멸로 가득한 어떤 것이라는 식의 

종교비판이 있었다그 비판은 참이었을 수도 있고 참이 아니었을 수도 있다그러나 그것은 중요한 것들과 관계있었다즉 그것은 

역사와 고통과 더 나은 세계의 희망과 관계있었다크라우스 같은 이들에 의해이 책 같은 책들에서 현재 우리에게 제공되는 모든 

것이나는 모르겠는데종교 자체가 바보라는 창백하고 시시하고 양식(良識없고 우둔한 고소라고 생각하니 머리가 지끈거리면서 

애석하고 애석한 것 이상이고 애석해 할 때보다 더 마음이 아프다.

 

--

David Albert is a professor of philosophy at Columbia and the author of “Quantum Mechanics and Experience.”

 

데이비드 알버트는 콜럼비아 대학교의 철학 교수이자 <양자역학과 경험>의 저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