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게 아닌가 싶어요. 민주화 세력의 과거 훈장은 훈장대로 유효기한이 지났고, 개발세력의 전과는 전과대로 소멸됐다고 봅니다. 두 세력이 이제 공히 같은 출발점에 서서 누가 뭘 잘할 수 있느냐는 잣대에 의해 평등하게 평가받는 시대가 열렸다고 봐요. 김근태 의원이 예전에 ‘민주화운동이라는 낡은 훈장을 떼겠다’고 말했는데 진작에 뗐어야 했던 걸 계속 달고 다닌 게 문제죠.”


이번 총선 개표 방송을 보면서 ‘잘 살아보세, 잘 살아보세’ 하던 새마을운동 노래가 머릿속에 계속 맴돌았습니다. 한나라당은 옛날에 잘하던 경제 살리기를 특기로 내세운 것 아닙니까. 복고로 돌아가서요. 그런데 내가 공심위원이었지만, 민주당은 국민을 어떻게, 뭘 잘살게 해줄까 아무리 생각해 봐도 잘 모르겠더라고요.”

민주화 세력의 과거 훈장(?)이 유효기간이 지났다고 평을 하고 있죠. 뭐 틀린 말은 아니라고 봅니다만 이를 개발세력(개발독재세력을 칭하는 거겠죠?)의 전과와 등치를 시켜버립니다. 제대로 된 역사 의식이 있거나 개념이 있다면 글러먹은 사고방식이죠. 민주화 세력의 훈장과 개발세력의 전과는 제대로, 객관적으로 평가된 적이 없습니다. 그 연장선상에 있는 거죠. 마치 다 덮어두고 이젠 그냥 잘 먹고 잘 사는 것만 생각하자. 라는 맥락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입니다. 이런 발언들.. 주로, 한나라당 성향에서 많이 보이긴 합니다.

한나라당이 옛날에 잘하던 경제살리기?? 는 미친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로 어처구니 없는 발언입니다. 한나라당이 경제를 잘 살린다는 것은 한나라당 지지자들이나 하는 생각이죠. 위 발언을 보면 새마을 운동 = 한나라당이 옛날에 잘하던 경제살리기로 접근을 하고 있습니다. 대체로 어떤 진보적인 이념이나 정체성, 역사의식을 가진 사람이라기 보다.. (가카와 비슷한)실용주의, 시장 경제 신봉자에 가까운 느낌이 듭니다. 이는 박근혜에 대한 평에서 더 확실히 드러나고 있죠. 박근혜 관련 발언은 정말 충격적이었고 다른 분들이 많이 거론했으니 스킵합니다만;;;;

아무리 봐도 이 양반이 진보적이라고 보이지는 않아요. 정치혐오주의자인 사람중에는 양비론자가 굉장히 많습니다. 마치 중립적인 척, 깨끗한 척 말을 하죠. 정말 좋게 본다면 박경철은 이 부류에 해당되겠고 조금 삐딱하게 본다면 출신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로 보여집니다. 신기한 돌연변이 부류들이 있습니다. 노무현과 박정희 둘 모두를 존경하는 부류들이요. 비슷하다고 보여집니다.. 이호성 발언도 이런 사고방식과도 무방하다고 보여지지는 않습니다. 어처구니 없는 말을 하는 사람은 분명 그 무의식 속에 관련된 무언가가 있기에 그런거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