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했는데 현실로. 개인적으론 안타깝습니다. 진보신당 앞날은 정말 가시밭길일 것 같습니다.
민노당과 국참당 입장에선 통합의 걸림돌이 제거된 셈(?)입니다만 안철수, 박원순의 정치 전면화라는 폭풍 앞에서 그게 과연 무슨 의미가 있을 런지?

물론 서울 시장 선거 끝난 뒤라면 또 모르겠으나......어찌보면 조용히 통합할 수 있는 기회 같기도 하고.....아닌 것 같기도 하고...저도 요새 관심이 없어서인가 잘 모르겠고.

아무튼 뭔가 판이 흔들리고는 있는 것 같습니다. 이게 기회가 될지, 위기가 될지는 모르겠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