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이 2007년도에 정계에 컴백해서 국민중심당의 심대평과함께 자유선진당을 만들었을때
의아했던게 진짜로 대통령이 될생각이라면 좀더 일찍컴백해서 이명박 박근혜와 한나라당에서
경선에서 대결을 벌이는게 대통령에 가깝지않나 생각이 들었었는데요.
이회창에겐 한나라당은 단순히 그냥 머물렀던 당이 아니라 자기가 당명도 만들고 10년동안
총재를 지낸 당입니다.(본인도 인터뷰에서 의미가 크다고 이야기했었죠)
이회창이 출마했을때 한나라당지지자들은 이명박이 보이는 사기꾼같은 모습에 아주 극히 일부(충남원적자들)가
이회창을 지지했고 민주당 지지자들은 일부가 이회창이 97년의 이인제역할을 할것이라고 기대했으나 빗나갔고
창조한국당의 문빠들은 이미 문국현성님은 당선이 된거나 마찬가지니 이회창은 쌩까주는 여유를 보였죠ㅎㅎㅎ

저는 당시에 "이회창이 한나라당 엿먹이는 짓은 하지않을것이다. 일단은 제2자민련으로서 자신의 노욕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서부벨트분열과 야당나눠먹기로 민주계에서 정권을 가져가는일을 봉쇄하려는 의도일것"이라고
예상을 했었는데 사실이었다고 봅니다. 한마디로 한나라당에 칼을 꽂을 인물은 아니라 이겁니다.
이후에 자유선진당은 쟁점마다 민주당이 정부시책을 비판할때마다 같은야당인데도 오히려 민주당을 나무랐죠.
한나라당보다 이념적으로 더 치우쳐진 보수이니까 이게 여당보다 더 여당답더군요.
저는 윤여준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이회창도 윤여준도 오랜세월동안 한나라당밥먹고 산 사람들입니다.
아무리 다급하지않고서야 한나라당 엿먹이고 살수는 없죠.
윤여준이 착해질 확률은 외부에서 평민당팬클럽으로 알려진 아크로에서조차 평민당지지자소리를 듣는 저 유인구가
갑자기 미쳐서 '전라도는 기득권 포기해야죠' '단일화로 판을 키워야합니다' '박근혜가 박정희딸이라 지지율이 높은건 아니죠'
이런소릴 하는거랑 똑같습니다.
몇일전에 윤여준에 대해 모유저께서 한나라당에 영구집권 플랜을 가진 사람으로 설명하셨는데 동감하며 그런사람이
합리적인 보수, 합리적인 개혁을 위해 한나라당에 해가 갈 짓을 한다는 것은 있을수가 없는일이죠.
차라리 이광재가 공개석상에서 삼성을 비난하고 정세균이 '친노는 국물탐내기를 중단하라'고 어필하는게 더 현실성이 있습니다.

과거에 미국이 민주당이 집권하면 부시때보다 한국에 도움이 될걸로 예상들을 했지만 결국은 미국의 국익을 위해서 일하는 것처럼
윤여준이 말년에 이상을 위해 움직인다고해도 그것이 민주당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은 하지말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