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놀던 사이트 시사게시판에 가봤더니 아직도 그모양이던데 이제보니 내가 참 멍청했더군요
저런 인간들하고 말씨름 하고 있었다는 것이
안철수니 곽노현이니문제를 보는 시각이 닭대가리 수준이더군요

오늘 곽노현이 차용증 써 준 사실을 엠비시가 보도했는데 이 문제를 가지고 곽노현이 유리하다고 하지를 않나
곽노현이 선의로 그냥 주었다고  했는데도 빌려줬다고  말 하지를 않나
형편무인지경이더군요
안철수 출마도 뭐 마찬가지
마치 누군가의 세뇌에 의해 움직이는 꼭둑각시 같은 그런 존재들 그런 사고들
참 세상은 넓고 조두들도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 추가덧글: 박경철이가 민주당 성향이라고 하는 분도 있더군요)


박명기 교수가 검찰조사에서 곽노현 교육감 측이 돈을 건네면서 차용증을 요구했다고 MBC <뉴스데스크>가 단독 보도했다.

박 교수가 선거 빚 때문에 자살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얘길 듣고 선의로 돈을 건넸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곽 교육감 측과 차용증을 요구했다는 박 교수 측의 주장이 충돌하면서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3일 <뉴스데스크>의 보도에 따르면 박 교수는 검찰에 "곽 교육감 측이 올해 초 돈을 건네면서, 차용증을 요구해 써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교수는 "돈을 준 것이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으니 빌려주는 형식을 취한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이를 근거로 "만약에 차용증을 주고 받은 사실을 곽 교육감이 알고 있었다면 선의로 돈을 지원했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된다"면서 "대가 없이 도와 준 돈이었다면 굳이 빌리는 형식까지 취할 필요는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차용증을 후보 사퇴의 뒷거래 증거로 보고 5일 소환조사 때 곽 교육감을 상대로 차용증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지 캐물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곽 교육감은 MBC와의 통화에서 "어떤 입장도 말씀드릴 게 현재로서는 없다. 출두할 때 모든 걸 확인해 드리겠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한편, 검찰은 3일 곽 교육감 측 협상대리인인 김모씨를 불러 조사했으며, 4일에는 회계책임자 이모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 조사 결과에 따라 곽 교육감의 검찰 조사 방향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