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씨가 서울시장 출마를 고려중인가 봅니다. 그런데 정당 소속이 아닌 무소속으로 나올 생각을 하고 있나 봅니다. 그의 인기도로 봐서는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으로 나오면 당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무소속으로 나오면 당선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무소속으로 나올 수밖에 없는 딜레마에 있습니다.


한나라당으로 나오긴 그의 체면이 허락 안합니다. 한나라당으로 나오더라도 당선은 하겠지만 나오는 순간 인기도는 추락합니다. 그렇다고 그가 민노당에 갈 정도의 진보성향은 아닙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중용으로 출세하는데 도움을 받았고 성향상 민주당으로 나오는 것이 자연스럽지만 한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그가 호남이나 서울, 경기, 충청 출신이면 민주당으로 출마할 겁니다. 그러나 그는 영남출신입니다. 영남출신들에게는 공공연한 금기가 있습니다. 민주당에는 들어가면 안된다는 금기입니다.


노무현은 상당히 예외적인 경우입니다. 노무현이 민주당에 발 담고 있을 때 고향에서 배신자란 소릴 엄청 들었습니다. 결국 그는 고향에서 국회의원을 다시는 할 수 없었습니다. 지역구에서는 도저히 안 돼, 전국구로 나와 대통령이 된 거죠. 이처럼 영남에서는 민주당이라면 용납하지 않습니다. 그런 면에서 노무현은 대단한 사람입니다. 영남 정서가 그렇기 때문에 그랬던 노무현이도 결국 민주당에서 발을 빼고 그 자신의 정당을 따로 만들 수밖에 없었던 겁니다.


이게 영남 중도세력, 즉 한나라당보다는 온건하고 민노당으로 갈 정도의 진보는 아닌 중도파들이 겪는 딜레마입니다. 안철수는 노무현 정도의 진보 개혁이 아니기에 민주당에 갈 거 같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그가 할 수 있는 선택은 무소속이나 한나라당, 아니면 유시민의 국참당입니다만 국참당은 당이라 하기도 뭐하니 열외로 하지요.


그런데 그가 서울시장에 나오려는 진짜 이유는 서울시장을 하고 싶어서가 아닙니다. 대권을 목표로 나오는 겁니다. 그런데 무소속으로 대권을 잡기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가 당을 새롭게 창당해서 대권을 잡을 만한 능력이 있다면 불가능한 것도 아니지만, 그가 그 정도는 아닙니다.


그래서 그의 시나리오는 무소속으로 나와 (여의치 않으면 안면몰수하고 한나라당으로 나올 수도 있지만 될 수 있으면 무소속을 택할 겁니다. 왜냐하면 무소속으로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그의 몸값은 더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일단 서울시장에 당선되어 정치경력을 쌓은 후 적당한 시기에 한나라당에 입당해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되어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제일 높습니다.


아마 안철수, 아니면 적어도 윤여준의 머릿속에는 이미 그 그림이 그려져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