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출마를 결정했는지 모르지만 출마를 한다면 저는 적극 환영합니다.
타이밍상으로도 적절한 시기라고 봅니다. 정확히 말하면 안철수가 정치 세상으로 나오는 환경의 조성이 절묘하게 되었다고 봅니다.
한나라당은 무상급식 주민투표로 타격을 받았고, 민주당은  곽노현 건으로 반전의 기회가 희석되면서 오히려 곽노현의 사퇴여부를 놓고  우왕죄왕 갈피를 못잡고 있습니다. 진보진영은 곽노현의 선의를 내세우며 사퇴불가라고 국민들의 일반정서와 멀어져 가고 있지요. 전반적으로 국민들의 기존정치(인)과 정치프레임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고 있습니다. 제3의 길을 내세우며 국민들에게 어필할 절호의 기회지요.
안철수 입장에서는 서울시장이 정치적인 자리보다는 행정적 실무의 위치가 강한 성격이라 처음부터 현실정치에 맞닥뜨리지 않고 간접 경로를 통해 정치에 발을 들여 놓아 좋고, 또 본인의 역량을 펼치기에도 국회의원 등의 현실 정치인보다는 서울시장이 더 나을 것입니다.

안철수가 나오면 당선 가능성이 저는 90% 정도 된다고 봅니다.
굳이 안철수는 민주당이나 진보진영에 단일화를 요구할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무소속으로 그냥 혼자 뚜벅뚜벅 가면 된다고 보지요. 대통령 선거도 아니고 서울시장 정도라면 안철수 혼자 힘으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민주당이나 한나라당이 안철수를 비토 놓을 수도 없습니다. 양측 모두 안철수 영입을 시도했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 이제 와서 안철수를 비난할 명분이 없지요. 진보진영도 쉽게 안철수를 공격할 수 없을 것입니다. 안철수에 대한 공격은 국민(서울시민)들로부터 마이너스 효과만 낼 뿐이죠. 민노당은 모르겠고 진보신당은 이 참에 후보를 내지 않고 안철수를 지지하는 전략으로 진보신당의 대중성을 제고하는 기회를 삼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안철수의 출마가 거론되는 새로운 상황이라 안철수>천정배, 이계안으로 지지를 바꿉니다. 그 외 후보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고 나온다 하더라도 투표장에 가지 않을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