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과 검찰 진실게임으로 흐르는듯 하지만 이미 법원은 박명기를 구속하였습니다
돈 받은 사람이 구속을 각오하면서 안받은 돈의 댓가성을 인정할리 없다는 경험칙상 사회통념상 후보매수죄의 특성상 이건 법원 판결 가봐야 끝이라고 생각합니다
자꾸 곽노현의 말을 믿고 싶고 검찰과 싸움으로만 보니 그렇지 이미 한 당사자인 박명기가 구속되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지금 일부 친노를 중심으로 곽노현 구하기는 그냥 정치공세로 자신들 면피하려는 것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세계일보 보도입니다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당시 곽노현 교육감 측 회계책임자로 일했던 이모씨가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 측과 단일화 당시 양측 실무진 사이에 이면합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단일화 협상에 깊숙이 관여했던 이씨는 작년 5월18일 후보단일화 협상이 결렬된 직후 동서지간인 박 후보 측 선거대책본부장인 양모씨와 만나 이면협상을 진행한 인물이다.

 

검찰은 이씨를 단일화 과정의 내막을 알고 있는 핵심인물로 지목하고 있으며, 그동안 그가 잠적한 것으로 파악해왔다.

 

이씨는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교수 캠프의 양모씨와 박 교수를 지원하기로 합의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사실이다"라며 "자세히 밝힐 수는 없지만, 돕겠다는 약속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이씨는 박 후보 측이 요구했다는 금액에 관해 구체적으로 논의했는지 대해서는 "그 부분은 밝히기 그렇다"며 함구했다.

 

그러나 그는 곽 교육감에게 합의 사실을 곧바로 보고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씨는 "(곽 교육감이 뒤늦게 합의 사실을 알고) 거의 기겁을 했다"며 "굉장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곽 교육감이 당시 실무진 간의 이면합의 내용을 이미 보고받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지금 단계에서 (언론보도가) 진실의 99% 수준까지 나온 것 같다"며 "나머지 1%는 지금 밝힐 수 없고 검찰에 나가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