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정권들어 국정원 탄압받는다니 어쩌니 하던데 아량이 넓은건지 고작 지인의 추천이라는데
이런분이 서울시장으로 거론되다니 좀 그렇군요
그냥 시민단체 일이나 계속 하시는 것이

2709250873201400.jpg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가 김연식 한나라당 태백시장 후보를 돕고자 26일 폐광촌 강원 태백시를 찾아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진보적 시민운동가인 그가 한나라당 후보 지원유세를 위해 태백까지 먼 길을 달려온 탓인지 이날 김 후보 선거사무소는 지지자와 취재진으로 북적거렸다.

그는 "지역사회가 발전해야 대한민국도 발전한다."라며 "지역사회 발전은 특정정당 후보가 아닌 좋은 후보가 만들어 낸다."라고 태백 방문 이유를 설명했다.

또 그는 "김 후보와 길은 서로 달라도 지역사회를 위해, 국가를 위해 노력한 결과는 같을 것이다."라며 "10년간 기자 경험과 도의원으로 도정을 운용한 젊은 김 후보가 정치만 늘 했던 사람보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많이 고민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 후보가 "(나는) 합리적 진보주의자이며 진보는 앞서 나간다는 것이지 색깔이 아니다."라고 밝히자 박 상임이사는 "김 후보와 비전이 같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박 상임이사는 "김 후보가 시장이 되면 외로울 것이다."라며 "태백을 발전시키고 새로운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서로 협력하고 노력하자."라고 제안했다.

이에 김 후보는 "박 상임이사를 오늘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났다."라며 "태백 발전을 위해 참으로 어려운 발걸음을 해줘 고맙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희망제작소는 김 후보와 '태백시 희망 만들기' 정책 협약을 했다.

한편, 박 상임이사가 김 후보에 지원 유세에 나선 것은 태백지역에서 오랜 기간 사회운동을 하고 있는 지인의 추천이 계기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