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 심사위원장까지 한 사람이 민주당 워크샵에서 "나는 민주당 안뽑는다"라고 했다라... 이거, 정당정치의 기본이 안된 발언이고, 변형된 정치허무주의에요. 정당정치가 확립된 국가에서 이딴 소리 하면 비웃음 밖에 안삽니다. 그만큼 우리나라 정치가 왜곡되어 있다는 말이 되겠습니다. 이딴 발언을 듣고도 가만 있는 민주당 의원들은 더 븅신이고요.

박경철 부류의 기원은 간단합니다. 3당 합당 이후 끈떨어진 잔류 김영삼 계열 정치세력이죠. 영남 개혁파라고도 하고 영남 노빠라고도 합니다.이들은 영남에서 상실한 정치적 기반을 호남을 삥 뜯음으로서 재건할려는 특징(혹은 후안무치)를 갖습니다. 이미 존재하지 않는 "영남 개혁 정치"를 호남과 민주당의 희생위에 구축하겠다는 심산이죠. 이들이 영남 개혁을 내세우면서도 정작 영남에 가기를 누구보다 두려워 하는 이유는 영남 이름 팔아 수도권과 호남이 마련한 정치적 과실을 따먹는것이 첫째 목표이기 때문입니다.

영남기반이 상실된 이상 "영남 개혁 정치"는 더이상 존재할수 없습니다. 존재하는건 그저 "영남 출신지를 공통점으로 하는 몇몇 개혁파 정치인"밖에 없죠. 그리고 그건 향우회 만큼이나 의미가 없습니다. 영남 개혁 정치란 영남 지역구를 기반으로 하는 개혁 정치를 의미하지, 영남 출신들이 하는 개혁 정치를 의미하는게 아니거든요.

영남이라는 기반을 상실하고도 영남이라는 이름아래 정치를 하고 싶다는 욕망이 영남 호적 장사를 하게 만듭니다. 왜냐하면 영남 이름으로 정치를 해서 성공한다면 기존의 개혁 정치구도에 흡수되어 각개격파 할때의 그것과 비교할수 없는 이득을 얻거든요. 그들이 영남 이름으로 정치를 하는게 가능하도록 만드는 원동력은 "영남의 표"와 "반호남 주의"입니다. 다시 말해 호남당으로 얻기 힘든 영남표를 우리 영남 출신 정치인이 가져다 주겠다는 겁니다.

영남 공략론이 중립적인 지역 전략이 아니라 영남 개혁파의 정치적 욕망에 부응하는 알리바이인 까닭이 여깄습니다. 그들은 영남 공략이라는 대의의 달성보다, 그 대의의 달성을 빌미로한 "영남 개혁파"의 지분확보가 진짜 목표거든요. 민주당을 호남당으로 매도하면서 기존 호남 정치인을 아웃시키고 영남 공략이라는 대의를 빌미로 영남 출신들을 밀어올릴수 있다면 영남을 공략하는건 그 다음 문제입니다. 진짜 영남 공략이 목표라면 그들이 말하는 호남당에 들어갈 필요없이 처음부터 독자 영남 개혁 정당을 만들면 될 일 아니겠습니까? 왜 굳이 호남당에 쳐들어와 호남을 몰아내는 짓을 반복해야 하는걸까요? 결국 국물 쳐먹는게 목표인거죠.

민주당의 희생을 바탕으로 영남을 공략하는 방식도 매우 퇴행적입니다. 그들의 영남 공략이란 상도동 시절의 스킨십 정치에서 한치도 발전하지 못했죠. 영남의 지역 이익에 복무하고 과거가 불순한 영남 정치인을 끌여들여 어떻게든 볼륨을 늘리는 것이 그들이 말하는 영남 공략입니다. 영남 공략을 위해 이념과 원칙을 훼손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깽판이 가능한 이유는 영남의 극렬한 민주세력 비토지요.

박경철 부류가 민주당을 욕하면서 민주당 일에 무지하게 참견하는 까닭이 바로 이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