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일이 발생했을때 이를 평가하는데는 두가지 측면으로 나눠서 살필 필요가 있습니다. 
하나는 수단을 살피는 일이고, 하나는 그 목표를 보는 겁니다.   

우선, 수단이라는 것은 상식과 몰상식의 문제입니다. 

사람 사는 세상,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라는 표현을 즐겨 쓰던 사람들, 
흔히들 노빠라 불린 사람들이 있었죠. 
저는 이 표현이 아주 정확하게 한국의 정치진영을 나누는 기준이라고 봅니다. 

한국의 정치는 이름만 바뀌었을 뿐이지, 한나라당과 반한나라당이라는 구도로 수십년을 흘러왔습니다. 
이 구도는 엄밀히 말해서 좌파, 우파의 구도가 아닙니다. 
물론 사회의 발전이라는 측면에서는 진보, 보수라는 단어가 사용될 수는 있겠죠. 
수단에는 좌파들만이 사용하는 수단, 우파들만이 사용하는 수단이라는게 없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보수(라 읽고 #$%라 읽는) 들이 사용하는 수단이 있고, 한국의 진보들이 사용하는 수단이 있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도덕성을 좌파에게만 강조하는 것은 우스운 이야기 일겁니다. 
어디에도 좌파가 우파보다 더 도덕적 흠결이 적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좌파나 우파나 정치적으로 다른 목적을 두고 싸움을 하는 존재들일 뿐이죠. 

다시한번 강조해서 말하지만 한국사회에서 진보, 보수는 좌파, 우파의 개념과 다른겁니다. 

보수라는 가면을 쓴 존재들은 사실은 독재와 학살, 인종차별, 제국주의 부역자들의 후예, 이데올로기를 통한 사회공포확산, 사회이익의 독점,
사실상의 계급사회화등을 추진해왔고, 
수단으로서 절차적 가치를 훼손시켜왔던 존재들입니다. 
그리고 현재 이것을 옹호하는 정치집단입니다.

이것에 반대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일이고, 그것이 한국정치판의 진보입니다. 
그래서 한국의 진보는 수단에서 보수보다 우위에 있는 겁니다. 
이 수단이라는 것이 정치적 도덕성과 땔 수 없는 관계에 있는 것임은 당연한 것이구요. 

좌파와 우파를 가르는 것이 정책이라면, 진보와 보수를 가르는 것은 상식인 겁니다. 
한국에서의 진보, 보수의 기준은 노빠들이 말하는 상식에 있는것이 맞습니다.  
그리고 그 상식은 수단에서의 정치적 도덕성(일반인들사이의 도덕성이아닌)이구요.  

물론 보수에 반대하고 있는 지지자 개인이 보수측 개인들보다 더 도덕적인 인간이기 때문에 진보인 것은 아닙니다. 
동네아저씨중에 민주당지지하는 사람보다 한나라당 지지하는 사람이 더 마음씨가 좋다고 해서 한나라당이 더 좋은 정당인건 아닙니다. 
하지만 정치인은 이야기가 다릅니다. 
정치인의 정치이념의 대표자에요. 
상식적 수단을 사용하는 진영에서 전혀 상식에 부합하지 않은 행동을 했다면 그는 그 진영 밖으로 나가는 것이 맞습니다. 

정치판에서 후보단일화하는 와중에 상대후보에게 몇사람을 거쳐서 남모르게 돈을 2억 보내는 것이 상식적 수단이라고 믿고 사시는 분들도 
계시는 듯 한데, 
제 기준에선 이건 절대로 상식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수단에 이어서 목표를 봐도 곽노현을 옹호할 수가 없습니다. 

정책적으로 곽노현은 김어준이나, 유시민등의 친노들이 말하는 우리편이 맞습니다. 
그는 분명히 보수라고 참칭하는 사람들의 반대편에서 총을 쏘던 사람이에요. 
어쩌면 곽노현이 돈을 쓴 이유가 진보진영이 추구하는 가치에 직접적인 관계가 있었다면 저는 곽노현을 옹호했을 수도 있습니다. 
말이 어쩌면이지 겨우 무상급식하려고 뒷돈을 쓴것이 걸렸으면 옹호 안하겠죠. 
곽노현이 돈을 안써도 충분히 추진할 수 있는 일일 테니까요. 

옹호를 안하더라도 적어도 돈을 준 상대가 박씨가 아니라 오세훈이 주민투표준비를 사재털어서 준비하다가 빚에 시달리고 있는데 무상급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그 돈이 들어 갔고, 
그것이 선의 였다라고 주장한다면 저는 어쩌면 곽노현을 믿고 싶었을지는 모릅니다. 
적어도 돈이 들어간 목적만은 어떤 불순한 과정을 거쳤더라도, 진보진영이 추구하는 가치와 연결되기 때문이죠. 

그러나 저는 곽노현을 믿고 싶은 마음도 없습니다. 
그런 노력을 할 가치조차도 없어요. 

지금 곽노현의 돈 문제는 그가 어떤 진보적인 가치를 추구하다가 튀어나온게 아닙니다. 
자신이 당선된 선거를 치루는 과정에서 나온 문제에요.
여기에 진영논리를 내세우는 건, 
우리편은 착한편이라는 유아들이나 생각할 법한 유치한 발상입니다. 
최소한 우리편이라는 소리를 하려면 돈이 들어간 목적이 우리편의 가치와 동일해야 하는데, 
곽노현으로의 후보단일화는 전혀 우리편의 가치와 연관이 없습니다.   
다른 진보인사로 단일화 되면 안돼는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첨언으로
아크로에서 많은 사람들이 진보진영이 도덕성, 첨렴을 무기로 삼아서는 안된다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 아직까진, 어쩌면 앞으로 영원히 이것이 진보진영의 가장 큰 무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이나 여타 여당들이 그만큼 깨끗해서가 아니라, 
한나라당과 영남세력이 그만큼 썩어 있기 때문에요. 

아크로에서 이 도덕성이라는 부분에 대해 염증을 일으키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몇몇이 진보진영 내부를 결벽증에 걸린사람처럼 해집기 때문이겠죠. 
노무현이 그랬었고, 유시민이 그렇게 하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는 총을 등뒤로 돌려서 아군을 쏴서 문제인 것이지 
아직까진 가장 큰 무기중 하나라고 봅니다. 
적진지가 어딘지 모르고 총질을 하는 고문관 때문에 
총을 버려서는 안됩니다. 

정치인이 능력으로 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도덕적 결백은 아직까진 한국에서 진보 정치인으로서 가져야할 능력 중 중요한 한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