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기교수가 댓가성을 시인했군요
한겨레 신문에 따르면 이런 과정이 있었는데 박교수도 그런 서류들을 아무렇게나 보관하다니 이런 한심한 아마츄어들이 서울시 교육감을 하려하고 했다니 참모들은 뭐하는 사람들이며 저렇게 상식이나 머리가 안돌아가다니
그러면서도 체벌금지등 급진적인 정책으로 사방에 적을 만들고 보수를 자극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는 곽노현이나 공소시효 기간만이라도 좀 조용하게 지냈으면 타켓이 안되었을텐데
거액을 입금하면 금융거래원이나 국세청에 통보된다는 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무지랭이 서민들도 아는 사실을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박명기 교수에게 2억원을 건넨 사실을 시인함에 따라, 검찰의 수사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로선 이 돈의 ‘대가성’만 입증하면 되는 상황이다.

검찰은 “곽 교육감이 ‘당사자’로서 단일화의 대가로 금품을 약속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박명기 교수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단일화 당시 박 교수가 곽 교육감 쪽과의 논의·합의 과정을 정리해놓은 에이(A)4 종이 5장 분량의 문서와 녹취록, 선거가 끝난 뒤 곽 교육감과의 면담에 휴대하고 간 2장 분량의 요약본 문서를 압수해 법률적 검토를 끝낸 상태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박 교수를 추궁해 모든 혐의를 시인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교육계 인사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박 교수는 2004년 서울시 교육감 선거 낙선, 지난해 5월 후보 단일화에 따른 교육감 선거 중도 포기 등으로 상당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특히 박 교수는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선거비용 보전을 명목으로 7억원을 요구했으며, 지난해 10월부터는 곽 교육감의 집무실을 직접 찾아가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며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교수 형제의 조사를 통해 “곽 교육감의 친구인 방송통신대 ㄱ 교수한테서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ㄱ 교수에게서 지난 2월 1차로 5000만원의 현금을 건네받은 박 교수의 동생 등이 이 돈을 은행에 입금하는 과정에서
금융정보분석원(FIU)에 포착됐고,
이런 첩보를 건네받은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일부 내사를 벌인 뒤 이달 초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9368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