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장직 보선을 앞두고 김치국 마시는 사람들이 많은데다 이기는데만 골몰하여 외부에서 낙하산을 영입한다던지 이런저런 논의가 분분한듯 합니다
그러나 이제 우리나라도 정당정치가 정착해서 떳다방식 정당은 그만해야 하고 특히 민주당은 더욱 그렇습니다
한나라당은 신한국당 이래 그래도 당명만 바꾸었지 나름의 역사와 질서가 있는데 민주당은 열우당 분열이후 콩가루 집안처럼 질서도 전통성도 없이 잡탕정당식입니다

게다가 양당 공히 그렇지만 선거에 이기기위해서라면 그동안 당에 충성하고 당의 정체성을 이해한 사람은 제쳐두고 낙하산을 투입하기 일수였고 그 낙하산들은 일천한 정치경력이나 리더십 부재등으로 소모되기 일수입니다

따라서 차제에 정당에 일찍 입문하여 그 당의 정체성과 역사 노선을 이해하고 그 지지자들과도 소통하고 지지자들의 원하는 정책을 실현시키는 체제로 가야합니다
그럴려면 단기적인 당락에 너무 목을 메지 말고 시스템으로 가야합니다
물론 당장의 성과에 자기 정치생명이 걸린 당직자들에게는 현실을 모르는 이상적인 주장이라할수 있겠지만 이런 시스템이 반드시 현실에서 경쟁력이 없는 것만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금 현재는 솔직이 지난 한명숙 공천때처럼 토론도 안하고 선출하거나 오랜동안 지역에 공들인 사람을 제치고 외부영입을 해서 기존조직의 도움을 받지 못하거나 반발하여 무소속 출마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합니다

그러나 제대로된 선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면 이런 소모적이거나 낭비성이 줄어들고 선거에 집중할수 있게 됩니다
또한 그만큼 후보자도 노력하고요

이번 서울시장도 상대편이 누구냐에 따라 이리재고 저리 잴 것이 아니라 차제에 민주당만의 합리적인 경선룰과 시스템을 만들어 야 합니다

즉 당에 대한 기여도 당원들의 의사 그리고 일반여론조사를 적절하게 반영하고 토론회등을 통하여 각자의 능력과 정책을 검증한 다음
선출하면 모두 승복할 것이고 또 그렇게 나온 후보가 가장 경쟁력있고 시정을 잘 이끌어나갈 것입니다

설령 떨어지더라도 (어차피 어떤 방식으로 후보를 내던 당선이 보장되지는 않으니까요)  그러한 과정은 민주당의 자산이 되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인물이 발굴되고 성장한다고 봅니다
또한 정당에 대한 신뢰도도 높아지고요
국회의원 선거도 마찬가지이고요
이번에 확실하게 이런 방식으로 선출한다면 누가되도 좋다고 보고 이길수 있다고 봅니다
지난번 어거지로 한명숙 출마해서 떨어진걸 교훈 삼아야 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