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서만 보시고 어디 퍼가거나 하지는 말아주세요. 오역이 있을 듯 하니 의심스럽거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원문을 대조해 보세요.

-------------------

 Karl Marx was right (partly) Roubini (By Michael Roberts)

칼 마르크스는 (부분적으로) 옳았다 - 루비니 (마이클 로버트)

 

* 출처: <마이클 로버트 블로그> 2011816

http://thenextrecession.wordpress.com/2011/08/16/karl-marx-was-right-partly-roubini/


========== 

 

The great guru of the financial collapse, economist Nouriel Roubini, who is famously acclaimed as having forecast the crisis of 2008-9 (see my paper, The causes of the Great Recession), has now pronounced that Karl Marx was ‘partly right’ after all about capitalism (http://www.economonitor.com/nouriel/2011/08/15/is-capitalism-doomed/).

 

금융붕괴의 대 그루(guru), 2008-9년의 위기를 예보해서 큰 명성을 떨친 경제학자 누리엘 루비니 (나의 논문, <대 경기후퇴의 원인들>을 보라) 가 막 칼 마르크스가 결국 자본주의에 관해 부분적으로 옳았다고 단언했다.(http://www.economonitor.com/nouriel/2011/08/15/is-capitalism-doomed/).


Roubini put it this way. “Karl Marx, it seems, was partly right in arguing that globalization, financial intermediation run amok, and redistribution of income and wealth from labor to capital could lead capitalism to self-destruct (though his view that socialism would be better has proven wrong).”

 

루비니는 이렇게 말한다. “칼 마르크스가 세계화, 금융중개가 미친 듯이 날뛸 것이며 노동으로부터 자본에게로의 소득과 부의 재분배가 자본주의를 자초된 붕괴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고 논한 것은 부분적으로 옳았던 것처럼 보입니다(비록 사회주의가 더 나을 것이라는 그의 견해는 그릇된 것으로 증명되었지만 말입니다).”

 

I don’t think Marx would have agreed that this was his theory of capitalist crisis at all. It seems closer to the view of many followers of Keynes or those who have adopted a theory based on the crisis of ‘neo-liberalism’ (see my post, Gerard Dumenil and crisis of neoliberalism, 3 March 2011). Marx did not think capitalism was subject to slumps and financial collapses because income and wealth was distributed “from labour to capital”. Income and wealth inequality are clearly products of a production system based on capital, where the owners of the means of production can often dictate the distribution of wealth and income through control of taxation, the printing of money and above all the ownership of the means of production in an economy. But inequality existed before capitalism in other modes of society and there have been periods of sustained economic growth under capitalism that were achieved not because inequalities were reduced. Inequalities rose from the early 1980s to now in the major economies because capitalist production began to suffer increased problems, forcing the capitalist elite to squeeze the majority more. The core of capitalist production is that it is production for profit. If profitability can be sustained, capitalism will grow (albeit unequally and unevenly). Capitalism goes into crisis because it cannot sustain profit rates for the owners of capital. When profitability in the major capitalist economies reached a low in the late 1970s, the strategists of capital adopted policies designed to raise profitability that led to greater inequalities. It was not inequality that led to the crises of the 1970s, but vice versa.

 

나는 마르크스가 이것이 어쨌든 그의 자본주의 위기 이론이라는데 동의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케인즈의 많은 추종자들이나 신자유주의의 위기를 토대로 한 이론을 채택했던 이들의 견해와 더 가까운 것처럼 보인다(내가 써 올린 글, <제라르 듀메닐과 신자유주의의 위기> [201133]을 보라). 마르크스는 자본주의가 소득과 부가 노동으로부터 자본으로재분배되기 때문에 슬럼프들과 금융붕괴들에 이르기 쉽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소득과 부의 불평등은 분명 자본에 토대한 생산체제의 산물들이다. 생산수단 소유자들은 과세통제, 화폐발행 그리고 무엇보다도 경제 내에서의 생산수단의 소유권을 통해 부와 소득의 분배를 지정할 수 있다. 그러나 불평등은 자본주의 이전 다른 사회양식들에서도 존재했으며 자본주의 아래서는 불평등이 감소하지 않았음에도 경제성장이 지속되었던 시기들이 있었다. 불평등은 198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주요 경제들에서 커졌는데, 자본주의적 생산에 자꾸 문제들이 불거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자본주의적 엘리트들은 그 문제들로 인해 다수를 더 쥐어짜지 않을 수 없었다. 자본주의적 생산의 핵심은 그것이 이윤을 위한 생산이라는 것이다. 수익성이 유지되면, 자본주의는 성장할 것이다(비록 불평등하고 불균등하게라도 말이다). 자본주의는 자본 소유자들을 위한 이윤율을 유지할 수 없을 때 위기에 빠진다. 1970년대 말 주요 자본주의 경제들에서 수익성이 바닥을 치자 자본의 전략가들은 수익성을 제고하도록 고안된 정책들을 채택했고 이로 인해 더 큰 불평등이 야기되었다. 1970년대의 위기를 야기한 것은 불평등이 아니었다. 오히려 그 역이 진실이다.

 

And is Roubini really saying that if there was a shift in the share of national income from ‘capital to labour’ that the crisis would have been avoided? If so, he is suggesting that the answer to a crisis in a system of production for profit is to lower profits! For more on this issue, see the excellent paper by Guglielmo Carchedi, Behind and beyond the crisis (http://gesd.free.fr/carchedib.pdf) and of course, various chapters in my book, The Great Recession (http://gesd.free.fr/mrob2009.pdf).

 

그런데 루비니는 정말 국민소득 일부가 자본으로부터 노동으로이전된다면 위기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인가? 그렇다면, 그는 이윤을 위한 생산체제에서 위기의 해결책은 이윤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 쟁점에 대해 더 상세히 알고 싶은 분들은 구글리엘모 카르셰디의 뛰어난 논문, <위기의 뒤와 너머> [http://gesd.free.fr/carchedib.pdf] 와 물론 내 책 <대 경기침체> [http://gesd.free.fr/mrob2009.pdf] 여러 챕터들을 보라.

 

When profitability falls to the point that the mass of profits for companies are in jeopardy, then investment stops, employment falls and spending contracts. Roubini tells us that the crisis has happened because “Firms are cutting jobs because there is not enough final demand. But cutting jobs reduces labor income, increases inequality and reduces final demand”. It’s a vicious circle. Yes, but the firms did not start cutting jobs in the beginning because there was ‘not enough final demand’; they did so because profitability fell so much that it threatened the solvency of the weakest companies, which started making losses. They stopped production and investment and the loss of their demand for other companies’ products intensified the reduction in profitability for the rest. Thus overall final demand (starting with investment demand) began to plummet. The data for the US and UK economic recessions clearly show that it was a collapse in investment, not a drop in consumption that triggered the slump. So it was that part of ‘final demand’ that was subject to profitability.

 

수익성이 회사들을 위한 이윤량이 위태로울 지경까지 떨어질 때, 투자는 중단되고 고용은 저하되며 지출은 위축된다. 위기가 일어난 원인에 대한 루비니의 얘기는 이렇다: “충분한 최종수요가 없는 탓에 기업들이 일자리를 줄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자리를 줄이는 것은 노동소득을 감소시키고 불평등을 증대시키며 최종수요를 감소시킵니다.” 그것은 악순환이다. 지당하신 말씀이다. 하지만 애초 충분한 최종수요가 없었기때문에 기업들이 일자리를 줄이기 시작했던 것은 아니다; 그것들은 손실을 입기 시작했던 가장 약한 회사들의 지급능력을 위협할 정도까지 수익성이 떨어졌기 때문에 그렇게 했다. 그것들은 생산과 투자를 중단했고 다른 회사들의 생산품들에 대한 그것들의 수요의 상실은 다른 회사들의 수익성 감소를 증대시켰다. 따라서 전반적인 최종수요가 (투자수요에서 시작해서) 급락하기 시작했다. 미국 및 영국의 경기침체들에 대한 데이터는 슬럼프를 촉발했던 것은 소비의 하락이 아니라 투자의 급감이었음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그러므로 수익성에 목매여 있었던 것은 최종수요의 그 부분이었다.

 

This is the nature of the process of the slump. Final demand falls because profits fall, driving down profits further. During the slump, businesses slash back on costs , laying off labour and closing down plant. The stronger companies buy out the weak at cheap prices, laying the basis for higher profitability for those that survive. Eventually profitability picks up, even at lower level of demand and production, and then investment begins to recover. The Great Recession did not end because governments came to the rescue, although government spending may have helped ameliorate the impact of the recession at the expense of increasing the burden of debt on the capitalist economy that makes it more difficult to recover. The GR came to an end because profitability started to rise and enabled companies to build up cash and begin reinvesting (see my post, Profit and investment in an economic recovery, 29 December 2010). The current recovery, however, is one of the weakest seen since the second world war, because households and small businesses are still weighed down with debt from the credit boom before 2007 and now must pay higher taxes with stagnant wages, while governments are overloaded with debt that they are trying to reduce. So consumer spending growth remains weak.

 

이것이 슬럼프 과정의 본성이다. 최종수요는 이윤이 떨어지기 때문에 떨어진다. 그 결과 이윤은 더욱 떨어진다. 슬럼프 동안, 기업들은 비용을 삭감하고 노동자들을 해고하며 [투자] 계획을 접는다. 생존한 기업들에게 더 높은 수익성을 위한 토대를 놓아주면서, 더 강한 기업들은 약한 기업들을 헐값으로 사들인다. 결국 낮은 수준의 수요와 생산에서도 수익성은 높아지며 이어서 투자가 회복되기 시작한다. 대 경기침체는 정부가 구제에 나섰기 때문에 끝났던 것이 아니다. 비록 정부 지출이 - 자본주의 경제에 채무부담을 증대시켜 그것이 회복하는 것을 더 어렵게 하는 대가를 치르고 - 경기침체의 충격을 완화하는데 일조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대 경기침체는 수익성이 상승하기 시작해서 기업들이 현금을 쌓아올리고 재투자를 시작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기 때문에 끝났다(내가 써 올린 글, <경제회복에서의 이윤과 투자>, [20101229]을 보라). 그렇지만 현재의 회복은 이차 세계대전 이래 가장 약한 회복들 중 하나이다. 가구들과 소기업들은 2007년 이전의 신용호황에서 비롯된 채무에 아직 짓눌려 있으며 이제는 정체되어 있는 임금으로 더 높아진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 정부들은 그것들이 줄이려 애쓰고 있는 채무로 과부하가 걸려 있다. 따라서 소비자 지출 증대는 약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

 

Roubini tells us that Marx’s alternative of socialism has proved to be wrong. Roubini does not say why, but probably we would get the usual mantra that the failure of the Soviet Union shows this. But what does Roubini offer as the way out?

 

루비니는 사회주의라는 마르크스의 대안이 그릇되었음이 증명되었다고 우리에게 얘기한다. 루비니는 그 이유를 말하지 않지만 아마 우리는 소련의 실패가 이것을 보여준다는 통상적인 진언(眞言)을 들게 될 것이다. 그러나 루비니는 무엇을 탈출구로 제시하는가?

 

He says that “to enable market-oriented economies to operate as they should and can, we need to return to the right balance between markets and provision of public goods. That means moving away from both the Anglo-Saxon model of laissez-faire and voodoo economics and the continental European model of deficit-driven welfare states. Both are broken.” He is right that both ‘models’ are broken, although how we can say Anglo-Saxon model avoids government deficits, when we have 8-10% of GDP deficits in the US and the UK; or that the European model avoids deregulation and privatisation, when these were just as prevalent there before the crisis. Be that as it may, Roubini’s prescription that we must get market-oriented economies to operate as they should and can, is utopian as it defies the experience of history. Presumably ‘market-oriented’ economies should operate to provide sustained economic growth, reasonable equality in incomes and wealth, good pensions, healthcare, education and other social needs. Since when have ‘market-oriented’ economies ever done that even in the developed capitalist economies, let alone across the globe?

 

그는 이렇게 말한다: “그것들이 해야만 하고 할 수 있는 대로 시장-정향적 경제들이 작동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우리는 시장과 공공재의 공급 사이의 올바른 균형으로 복귀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은 자유방임 부두(voodoo) 경제학이라는 앵글로-색슨 모델과 적자에 의해 추동되는 복지국가라는 대륙 유럽 모델 양자 모두로부터 벗어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둘 모두 망가져 있습니다.” 그 두 모델들모두 망가져 있다는 그의 말은 맞다. 미국과 영국에서 적자가 GDP8-10%에 달하는 마당에 어떻게 앵글로-색슨 모델이 정부 적자를 피한다고 말할 수 있는지, 또는 위기 전에 유럽에 탈규제와 민영화가 만연해 있었던 마당에 어떻게 유럽 모델이 탈규제와 민영화를 피한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어쨌든, 우리가 시장-정향적 경제들이 그것들이 작동해야 하고 작동할 수 있는 대로 작동하도록 해야 한다는 루비니의 처방은 역사의 경험을 무시하기 때문에 유토피아적이다. 아마 시장-정향적경제들은 지속적인 경제성장, 소득과 부의 합리적 평등, 충분한 연금, 건강관리, 교육 그리고 다른 사회적 필요들을 부양하도록 작동해야만 할 것이다. [그러나] 지구의 다른 쪽들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선진 자본주의 경제들에서라도 지금까지 단 한번이라도 시장-정향적경제들이 그렇게 작동했던 적이 있었던가?

 

Roubini argues that market economies will work better if “the right balance” is found between markets and the public sector. But he does not make it very clear what he means by this. He wants more investment on infrastructure and that is certainly badly needed. Remember the report of the American Society of Civil Engineers on the state of the US national infrastructure (see the details in my post, Criminality pure and simple, 10 August 2011). But is this infrastructure spending to be done by capitalist companies for a profit or by state-owned operations as a public service. If the latter, how is it to be paid for?

 

루비니는 시장과 공공부문 사이에 올바른 균형이 확보되면 시장경제가 더 잘 작동할 것이라고 논한다. 그러나 그는 그 말로 그가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별로 분명히 하지 않는다. 그는 하부구조에 대한 투자가 더 많아지기를 원하는데, 그 투자는 확실히 절실하게 필요로 되는 것이다. 미국 전역의 하부구조의 상태에 대한 미국 토목기사 협회의 보고서를 기억하라(자세한 것은 내가 써 올린 글, <순전히, 그리고 단적으로 범죄인 것> [2011810] 을 보라). 그러나 이 하부구조 지출은 이윤을 위하는 자본주의 기업들에 의해 행해져야 하는가 아니면 하나의 공적 서비스로서 국가-소유 기업들에 의해 행해져야 하는가? 후자라면, 비용은 어떻게 충당되어야 하는가?

 

Roubini says we need more “progressive taxation”. But is this because it is fairer or is it the way to find funds for the state to invest? Maybe it is both. And as billionaire investor, Warren Buffett has pointed out in a revealing NYT article this week (http://www.nytimes.com/2011/08/15/opinion/stop-coddling-the-super-rich.html), America’s super-rich continue to pay way less tax as a share of their income and wealth than the average American. But does Roubini really believe that taxing the rich more will be enough to provide the funds for national investment and, more important, the control of investment so that it can be directed towards the needs of the whole country and not just towards ‘profitable investment’. Roubini does not recognise the contradiction there between profit and social need.

 

루비니는 우리가 더 많은 누진과세를 필요로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것은 그것이 더 공정하기 때문인가 아니면 그것이 국가가 투자 자금을 조성할 수 있는 방도이기 때문인가? 아마 양자 모두 일 것이다. 그리고 억만장자 투자가로서, 워렌 버핏이 이번 주 한 의미심장한 <뉴욕 타임즈> 기고문 ((http://www.nytimes.com/2011/08/15/opinion/stop-coddling-the-super-rich.html)에서 지적한 대로, 미국의 거부들은 계속 그들의 소득과 부에 비해 평균적인 미국인들보다 더 적은 세금을 납부해 왔다. 그러나 루비니는 정말 부자 증세가 전국적 투자를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데 층분할 것이라고 믿고 있는 것인가? 더 결정적으로는, 루비니는 정말 수익성 있는 투자의 필요에만 부응하지 않고 나라 전체의 필요들에 부응할 수 있게끔 투자가 통제될 수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인가? 루비니는 이윤과 사회적 필요 사이의 모순을 인식하고 있지 못하다.

 

Even his ‘short-term’ solutions are contradictory. He says that market economy needs “more short-term fiscal stimulus with medium- and long-term fiscal discipline”. So stimulate now and then make everybody pay back the handouts to business through taxation later. He wants “a reduction of the debt burden for insolvent households and other distressed economic agents”, but does not tell us how that can be done if these agents cannot repay it themselves. Somebody has to pay if households and other agents cannot will it be the lenders (the banks) or the taxpayers (government)? Would we have to bail out the banks again, still leaving them privately-owned or not? Apparently, we would because they would need to be ‘regulated’.

 

그의 단기해결책들조차도 모순적이다. 그는 시장경제가 중장기적인 긴축재정과 더불어 더 많은 단기적인 확대재정을 필요로 한다고 말한다. 당장은 재정을 확대하고 그 다음 과세를 통해 모든 이들이 적선 받은 것을 사업자에게 되돌려주게 하라는 것이다. 그는 지급불능 가구들과 다른 압박받는 경제 행위자들을 위한 채무부담 경감을 원하지만 이 행위자들이 그것을 스스로 변제할 수 없다면 어떻게 그것이 행해질 수 있는지 애기해주지 않는다. 가구들과 다른 행위자들이 지불할 수 없다면 누군가 지불해야 한다 - 그것은 대출자들 (은행들)인가 사업자들(정부)인가? 우리는 여전히 민영으로 놓아둔 채로 은행들을 다시 구제해야 할 것인가 아니면 그래서는 안되는가? 언뜻 보기에, 우리는 그것들이 규제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그것들을 구제하고자 한다.

 

And anyway, how are we to avoid another big slump or financial crisis, something Roubini recognises is inherent in the “self-destructive nature of capitalism”? Apparently, all we need is “stricter supervision and regulation of a financial system run amok; breaking up too-big-to-fail banks and oligopolistic trusts.” So send in the regulators who so dismally failed last time to spot the financial bubble and warn about the crash. But this time also ‘break up oligopolistic trusts”. So do not abolish the market economy, but break it up into smaller bits. Not only is this the height of unrealism but also flies in the face of very trend of capitalism towards the concentration of capital. To break up modern capitalist entities poses the question of their survival as profitable enterprises.

 

그리고 도대체 어떻게 또 한 번의 빅 슬럼프나 금융위기를, 즉 루비니가 자본주의의 자기-파괴적 본성에 고유하다고 인지하고 있는 것을 피할 수 있을까? 얼핏 보기에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은 미친 듯 날뛰는 금융체제의 더 엄격한 감독과 규제”, 즉 망하게 놓아두기에는 너무 큰 은행들과 독과점적 트러스트들을 해체하는 것인 듯 보인다. 그에 따라 루비니는 지난 번 금융거품을 탐지하고 경기폭락의 가능성을 경고하는데 꼴사납게 실패했던 조정기구를 발동시키되 이번에는 또한 독과점적 트러스트들을 해체하라고 제안한다. 시장경제를 폐지하지는 말고 조그만 조각들로 분할하라는 것이다. 이 제안은 비현실성의 정점일 뿐 아니라 자본의 집중을 향해가는 자본주의의 바로 그 추세 앞에서 공중분해된다. 현대 자본주의 법인들을 해체하는 것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기업들로서의 그것들의 생존을 문제시하는 것이다.

 

Roubini ends his piece with this profound observation: “Over time, advanced economies will need to invest in human capital, skills and social safety nets to increase productivity and enable workers to compete, be flexible and thrive in a globalized economy. The alternative is like in the 1930s unending stagnation, depression, currency and trade wars, capital controls, financial crisis, sovereign insolvencies, and massive social and political instability.”

 

루비니는 다음 심오한 관찰로 그의 얘기를 끝맺는다: “시간이 흐를수록 선진 경제들은 생산성을 증대시키고 노동자들이 글로벌화된 경제 속에서 경쟁하고 유연해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인적 자본, 기술, 그리고 사회안전망에 투자하는 것을 필요로 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 1930년대처럼 - 끝나지 않는 불경기, 공황, 통화 및 무역 전쟁, 자본통제, 금융위기, 국가 수준의 지급불능들, 그리고 심각한 사회적 및 정치적 불안정이 도래할 것입니다.”

 

Yes, but how can this better world be achieved while it is dominated by a market-oriented system that only invests in human capital and skills if it is profitable? Is not that where Marx was right? The dismal alternative that Roubini poses is the most likely result if the capitalist system of production remains in place.

 

지당하신 말씀이다. 그러나 세계가 수익을 낼 수 있을 때만 인적 자본과 기술에 투자하는 시장-정향적 체제에 의해 지배되는 동안 어떻게 이 더 나은 세계가 실현될 수 있을까? 바로 그 점에서 마르크스가 옳지 않았나? 루비니가 제시하는 음울한 미래는 제 자리를 유지하는 자본주의 생산체제의 가장 개연적인 결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