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패에 부역질해서 민주당과 호남이 얻은게 뭐가 있는가? 물에 빠진 사람 구해줬더니(노무현) 보따리 내놓으라고 호남(민주당)을 협박해서 당을 깨부수고, <호남 머슴론>이라는 영패주의 사고관으로 노무현당인 열린우리당을 만들었던 문재인과 유시민 부류의 영남 친노유빠세력에게 호남이 두번다시 속으면 그것은 쓸개 빠진 바보나 마찬가지다. 호남은 영약해져야 하며, 똑똑한 선택을 내년 대선에서 해야만 한다.



한나라당 사꾸라인 손학규를 호남이 절대지지해주어도 결과는 제 2의 노무현처럼 <호남홀대> 와 <호남왕따>만 가장시킬 것이다. 그 이유는 손학규 측근들의 상당수가 영남패권에 찌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르 민주당은 영패 부역질하는 자를 대통령후보로 만들어주는 해당행위를 하면 안될 것이다. 결국 민주당과 호남 그리고 민주세력의 안위와 정체성을 지켜줄수 있는 후보는 정동영밖에 없다.

부산왕국 건설이 목표인 문재인으로는 민주세력의 공멸만 부추기고, 한나라당 트로이목마인 손학규로는 민주당의 정체성만 흐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