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역 지적 환영합니다. 퍼가거나 하지 마시고 이곳에서만 읽어주세요.

-------------------------------------------------------------

 

 

 

Breivik's favourite conspiracy (By Skyler)

브레이빅이 애호하는 음모 (스카일러)

 

* 출처: <리딩 더 맵스> 2011729

http://readingthemaps.blogspot.com/2011/07/breiviks-favourite-conspiracy.html

 

----------

 

In New Zealand and overseas, many commentators have tried to explain Anders Breivik's rampage on Utoya Island with references to mental illness and anti-Muslim bigotry.

 

뉴질랜드와 해외에서 많은 논평자들이 우토야 섬에서의 아네르스 브레이빅의 만행을 정신적 질병과 반무슬림적 편협함에 기인한 것으로 설명하고자 했다.

 

Anybody who kills scores of teenagers in cold blood is by definition mentally abnormal, but Breivik's calm behaviour and relatively coherent writings differentiate him from spaced-out gunmen like Jared Loughner and John Hinckley. And although Breivik is obviously an Islamophobe, his targets were overwhelmingly non-Muslim.

 

잔인무도하게 수십 명의 청소년들을 살해한 이는 누구든 정의상 정신적으로 비정상이지만 브레이빅의 냉정한 행동과 상대적으로 일관된 글들은 그를 자르 로프너와 존 힝클리같은, 정신이 멍했던 총잡이들로부터 구별시켜준다. 그리고 비록 브레이빅이 명백히 이슬람 혐오자이라 하더라도, 그의 표적들은 압도적으로 비()무슬림이었다.

 

The curious phrases 'cultural Marxism' and 'cultural Marxists' appear again and again in Breivik's writings, but they have received little attention from commentators on the Utoya massacre. This is a pity, because the concept of cultural Marxism is central not only to Breivik's ideology but to a shift in the ideology and propaganda of the far right over the past decade.

 

문화적 마르크스주의문화적 마르크스주의자들이라는 호기심 끄는 구절들이 브레이빅의 글들에서 거듭 등장하지만 그것들은 우토야 학살에 관한 논평들에서 별로 주목받지 못했다. 이는 유감스러운데, 왜냐하면 문화적 마르크스주의라는 개념은 브레이빅의 이데올로기에 중심적일 뿐 아니라 과거 10 여 년 동안 극우파의 이데올로기 및 선동에서의 전환에도 중심적이기 때문이다.

 

For much of the twentieth century, it was common for the fascist and cryptofascist fringe of the right to claim that a conspiracy of communists and Jews was imperilling Western capitalist civilisation. Communism, with its strongholds in the East and its supporters in the trade unions and the universities of the West, was seen as a monolithic, infinitely cunning enemy determined to sabotage and ultimately destroy capitalism by stoking conflict in the workplace and disorder on the streets.

 

거의 20세기 내내, 파시스트와 은근히 파시스트에 동조하는 우파의 일부 과격 집단은 흔히 공산주의자들과 유태인들의 음모가 서구 자본주의 문명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주장하곤 했다. 동구에 본거지를 두고 서구의 노동조합들과 대학들에 지지자를 거느린 공산주의는 작업장에서의 충돌과 거리에서의 무질서를 부추기는 것에 의해 자본주의를 방해하고 궁극적으로는 파괴한다는 결의를 다진 일사불란하고 무한정하게 교활한 적으로 여겨졌다.

 

Citing the role of Trotsky and other Jews in the Bolshevik revolution, the far right associated Judaism with communism, and warned that 'disloyal' Jewish bankers and newspaper owners were helping to destroy their 'host' nations in the West. The old anti-Semitic and anti-Marxist ideology sustained not only the Nazis and their 1930s allies like Oswald Mosley, but also postwar fascist organisations like the National Fronts of Britain and France and the paranoid John Birch Society in the United States.

 

볼쎄비키 혁명에서 트로츠기와 다른 유태인들의 역할을 근거로 들면서, 극우파는 유태주의를 공산주의와 결부시켰으며, 또한 불충한유태인 은행가들과 신문 소유주들이 서구에서 그들의 숙주민족들을 파괴하는데 힘쓰고 있다고 경고했다. 낡은 반유태주의 이데올로기와 반마르크스주의 이데올로기는 나치와 오스왈드 모슬리같은 나치의 1930년대 동맹자들만이 아니라 영국과 프랑스의 민족전선들같은 전후 파시스트 조직들 및 편집증적인 미국의 존 버치 협회 또한 뒷받침했다.

 

Over the past couple of decades, though, the old conspiracy theory of the far right has needed extensive revision.

 

하지만 지난 20 여년 이래 극우파의 낡은 음모이론은 대폭적인 개정이 필요하게 되었다.

 

Back in the 1970s and '80s, when the far left was relatively strong, the Soviet Union was still seen as a counterweight to the capitalist West, and large, militant trade unions regularly faced down governments in places like Britain and France, fascists could hope to win an audience for claims that 'the reds' were about to bring down capitalism and civilisation. In the 1990s, though, the Soviet Union collapsed and Western trade unions lost vast numbers of members, as the effects of privatisation, deregulation, and other neo-liberal economic policies hit home. Today the claim that militant trade unionists and revolutionary communists pose a mortal threat to Western capitalism would seem fantastic. Capitalism may be in crisis in the West, but this crisis is the work of capitalists, not their enemies.

 

극좌파가 상대적으로 강했던, 소련이 아직 자본주의적 서구의 대항세력으로 여겨졌고 대규모의 전투적 노동조합들이 정례적으로 영국과 프랑스같은 나라들에서 정부들을 굴복시켰던 1970년대와 80년대에, 파시스트들은 빨갱이들이 자본주의와 문명을 전복시키려 한다는 주장으로 청중을 끌어 모을 수 있었다. 하지만 1990년대에, 소련은 붕괴했고 서구 노동조합들은, 민영화, 탈규제, 그리고 다른 신자유주의적 경제 정책들의 효과가 내습하자, 막대한 수의 조합원들을 잃었다. 오늘날 전투적 노동조합주의자들과 혁명적 공산주의자들이 서구 자본주의에 치명적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주장은 헛소리처럼 들릴 것이다. 자본주의는 서구에서 위기에 처해 있을지 모르지만 이 위기는 자본가들의 적들의 작품이 아니라 자본가들의 작품이다.

 

While claims of a red menace to the economy are untenable in the twenty-first century, conspiracy theories involving Jews are unpopular. Today the slums of London's East End and similar parts of other Western cities are filled not with refugee Jews but with Muslim immigrants from North Africa, the Middle East, and South Asia, and it is Muslims rather than Jews who are the main targets of racist attacks. For the far right, Islamophobia does much better business than anti-semitism.

 

빨갱이들이 경제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주장이 21세기에는 유지될 수 없는 한편, 유태인들을 끌어들이는 음모이론들은 인기를 끌 수 없다. 오늘날 런던 동부의 슬럼들과 다른 서구 도시들의 유사 구역들은 유태인 난민들이 아니라 북 아프리카, 중동, 그리고 남아시아에서의 무슬림 이주민들로 채워져 있으며, 인종주의적 공격들의 주요 표적들은 유태인들이라기보다는 무슬림들이다. 반유태주의보다는 이슬람혐오증이 극우파에게 더 잘 봉사한다.

 

Over the past decade the old conspiracy theory has been reworked, as the far right tries to pitch itself to a new generation. According to contemporary far right demagogues like British National Party leader Nick Griffin and American media entrepeneur Glenn Beck, a shadowy but cunning collection of 'cultural Marxists' has taken control of the schools, universities, courthouses, civil services, and parliaments of the West.

 

극우파가 새로운 세대에게 작업을 걸려고 했던 지난 20 여 년 동안 낡은 음모이론은 개작되었다. 영국 민족당 지도자 릭 그리핀과 미국의 미디어 기업가 글렌 벡 같은 동시대 극우파 선동가들에 따르면, 그늘에 숨어 있지만 교활한 일단의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자들이 서구의 학교, 대학, 법원, 정부관청, 그리고 의회들을 장악했다.

 

Where the trade union militants and streetfighting students of the 1970s wanted to destroy the economies of the West, today's Marxists want to bring down civilisation by eroding its patriarchal, Christian, and homophobic values. Polemicists like Griffin and Beck and organisations like the British National Party and the English Defence League accuse cultural Marxist teachers of brainwashing their pupils into a hatred of Western culture, and blame abominations like the legalisation of abortion and homosexuality on the cultural Marxist takeover of parliaments.

 

1970년대의 노동조합 전사들과 가투 학생들이 서구의 경제들을 파괴하기를 원했다면, 오늘날의 마르크스주의자들은 가부장적, 기독교적, 그리고 동성애혐오적 가치들을 좀먹는 것에 의해 [서구] 문명을 전복시키려고 한다. 그리핀 및 벡 같은 논객들과 브리티쉬 민족당 및 잉글리쉬 방어동맹같은 조직들은 학생들을 서구문화를 증오하도록 세뇌시키고 있다고 문화 마르크스주의적 교사들을 비난하며 낙태 및 동성애의 합법화같은 혐오스러운 짓거리들의 책임을 문화 마르크스주의자들 의회 장악에 돌린다.

 

According to the conspiracy theorists, cultural Marxists have spent recent decades importing vast numbers of 'radical Muslims' into the West. It might seem hard to understand why godless liberals would want to make common cause with religious fundamentalists, but Glenn Beck and his co-thinkers are content to observe that the cultural Marxists and the jihadis have 'a common hatred of Christian civilisation'.

 

음모이론가들에 따르면,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자들은 최근 수십 년을 막대한 수의 급진적 무슬림들을 서구로 끌어들이는 데 바쳤다. 왜 무신론적 리버럴들이 종교적 근본주의자들과  손잡고자 하는지 이해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지만 글렌 벡과 그의 동조자들은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자들과 이슬람 성전 전사들이 기독교 문명에 대한 공동의 증오를 갖고 있음을 지적하는 것에 자족한다.

 

Although the power of trade unions and socialist political parties has declined greatly over the last twenty years, so that the right largely dictates economic policies, many of the cultural campaigns waged by the left in the 1970s and '80s have been successful. Western societies have, on the whole, become more liberal over the past quarter century, as abortion and contraception have become widely available, discrimination based on gender and sexuality has been ameliorated, and more recognition has been given to the history and needs of ethnic and linguistic minorities. These changes have discomforted a minority of conservative Westerners, and led to the series of arguments and legal conflicts that some commentators have dubbed 'the Culture Wars'.

 

노동조합들과 사회주의 정당들의 힘이 지난 20년 동안 대단히 약화되어 대체로 우파가 경제정책들을 지시하긴 하지만 1970년대와 80년대 좌파가 벌인 문화 켐페인들 다수는 성공적이었다. 서구 사회들은, 전반적으로, 지난 사반세기 동안 더 리버럴해졌다. 낙태와 피임이 널리 허용되었고 성별과 성적 정향을 근거로 한 차별이 완화되었으며 소수 민족들과 소수언어 사용자들의 욕구와 역사가 더 큰 인정을 받았다. 이들 변화들은 보수주의적 서구인들 일부를 불편하게 했으며 일부 논평가들이 문화전쟁이라고 이름붙인 일련의 논쟁들 및 법적 충돌들을 야기했다.

 

The cultural Marxism conspiracy theory might lack logic and an evidential base, but its great strength, from the point of view of its proponents, is the way it appeals simultaneously to opponents of immigration to the West and to cultural conservatives upset by the successes of feminism and other liberalising forces.

 

문화 마르크스주의 음모이론은 십중팔구 논리와 증거 토대를 결여하고 있지만 지지자들의 입장에서 볼 때 그것의 큰 장점은 그것이 페미니즘 및 다른 자유화 세력들의 성공에 의해 당혹스러워진 문화 보수주의자들과 이민 반대자들 양자 모두에게 동시에 호소력을 발휘하는 방식이다.

 

Many commentators have been puzzled by Anders Breivik's decision to target Norway's Labour Party, rather than a predominantly Muslim organisation, but his choice makes sense when it is viewed through the prism of the cultural Marxism conspiracy theory. For Breivik and for other supporters of the theory, Muslim immigrants are merely the tools of the Western-born Marxists who supposedly run organisations like the Norwegian Labour Party.

 

많은 논평가들은 아네르스 브레이빅이 주도적인 무슬림 조직보다는 노르웨이 노동당을 표적으로 삼기로 결정한 것을 수수께끼로 여기지만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의 프리즘을 통해 보면 그의 선택은 이치에 맞는다. 브레이빅과 그 이론의 다른 지지자들에게, 무슬림 이민자들은 노르웨이 노동당같은 조직들을 운영하는 것으로 상정되는 서구 토착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도구들일 뿐이다.

 

The ferocity of Breivik's attack on Utoya can also be understood with reference to the cultural Marxism conspiracy theory. Because of the very reach of the new Marxist conspiracy - because of the fact that it extends far beyond traditional left-wing strongholds like the unions, into the classroom, the media, and virtually every Western government - the menace cannot be defeated by old-fashioned electoral politics or by street protests. The brainwashing of a generation of students by Marxist teachers means that they are incapable of voting for Christian and patriotic candidates; the Marxist control of the media means that any God-fearing citizen who takes to the street in protest will be demeaned and discredited by news channels and papers.

 

우토야에서의 브레이빅의 공격의 광포함 또한 문화 마르크스주의 음모이론에 준거해 이해될 수 있다. 새로운 마르크스주의적 음모의 바로 그 도달범위 때문에 - 그것이 노동조합 같은 전통적 좌익 본거지들 너머 교실, 미디어, 그리고 실질적으로 모든 서구 정부에까지 확산되었기 때문에 - 그 위협은 구식의 선거정치나 가투로는 패퇴시킬 수 없다. 마르크스주의적 교사들이 한 세대의 학생들 전체를 세뇌시킨 결과는 그들이 기독교적이고 애국적인 후보들에게 표를 던질 수 없다는 것이다; 마르크스주의자들이 미디어를 장악한 결과는 거리에서의 저항에 나선 어떤 신을 두려워 하는 시민도 뉴스 채널들과 신문들에 의해 저평가되고 의심받는다는 것이다.

 

The old parties of the right are uncertain allies against the tide of cultural Marxism. Britain's Tories might have stood up to Scargill and smashed the print unions back in the '80s, but in the era of cultural Marxism they are only too keen to appeal to young working women, gays, and other Satanic constituencies.

 

구래의 우파 정당들은 문화 마르크스주의 공세에 함께 맞서 싸울만한 동맹자들로서는 믿음직스럽지 않다. 영국 보수당은 80년대에 [아서] 스카길과 대결했고 인쇄 노동조합들을 분쇄했지만 문화 마르크스주의의 시대에는 젊은 여성 노동자들, 게이들, 그리고 다른 악마적인 선거구민들의 비위를 맞추려고 갖은 애를 다 쓸 뿐이다.

 

* 아서 스카길(Arthur Scargill): 영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노동조합이었던 탄광노조의 지도자. 스카길의 탄광노조를 무너뜨린 장본인이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다. 석탄산업 구조조정을 둘러싸고 1984년부터 1년 넘게 지속된 탄광노조 파업의 실패는 영국 노동계에 치명상을 입혔고 보수당 장기집권의 결정적 계기를 만들어줬다.

 

In his rambling posts to internet forums Breivik liked to complain that every single organisation represented in Norway's parliament, including even the aggressively anti-immigration Progress Party, had become a 'politically correct' servant of the cultural Marxists. Feeling isolated in the face of a vast and powerful conspiracy, Breivik believed that he had nothing to lose by a spectacularly violent assault on his enemies.

 

인터넷 포럼들에 올린 산만한 글들에서 브레이빅은 공격적으로 이민 반대를 외치는 진보당까지도 포함해 노르웨이 의회에 대표를 두고 있는 모든 조직들이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자들의 정치적으로 올바른종복이 되었다고 불평하곤 했다. 광범하게 확산되어 있고 강력하기 짝이 없는 음모 앞에서 고립되어 있다고 느끼면서, 브레이빅은 적들에 대한 경악스러울 만치 폭력적인 공격에 의해 그가 잃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믿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