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제가 요즘 꽂혀 있는 일은 아크로가 아니고...

한시(漢詩) 외우기입니다.

저는 사서 등 경전을 읽기는 했지만 사실 한시는 관심 밖이었습니다. 그냥 괜히 그랬습니다.

그런데 요즘 느닷없이 한시에 구미가 당기기 시작해서, 한두 개씩 외우기 시작했습니다.

이백의 장진주(將進酒)는 별로 어렵지 않게 외웠는데,

소식(동파)의 적벽부(赤壁賦)는 분량이 좀 있어서 그다지 쉽지 않더군요.

아무튼 다 외웠습니다.

요즘은 가끔 생각날 때마다 처음부터 끝까지 써보고,

차츰, 그 의미 분석을 해보는 중입니다.

의미 파악도 아직은 별로 자신이 없네요. 대충의 의미는 알겠는데, 세부적인 부분에서는 막히는 지점이 많습니다.

오늘은 기념(?)으로, 제가 네임펜으로 복사지에 끄적거린 적벽부 앞 부분을 올려봅니다.

뭐, 서예를 배우지 못했으니 글씨 모양은 너무 탓하지 마시고...

제가 적벽부를 끄적거리는 걸 본 회사 동료들이 "혹시 축문같은 걸 쓰는 거냐?"고 물어봅니다.

"한시를 외우는 중"이라고 그랬더니 대번에 나오는 질문이

"그거 해서 어디다 쓸 건데요?" 이네요...-_-;;;;

대답할 말이 궁해서 "나이 먹으니 치매 걱정이 된다. 자꾸 머리를 써야 치매 예방이 된다고 그러더라.." 이랬더니 그래도 좀 납득하는 분위기.

인상적인 구절 소개는 다음에 하겠습니다.


 redwall.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