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교회 하용조 목사 소천



그를 이땅에서 다시 볼수없다는것에 슬픔을 금할길 없습니다.






http://www.newsnjo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