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오늘 (폭우등 돌발악재에도 불구하고) 무상급식 관련 주민투표가 발의될 것 처럼 보이는데요. 여기에 대해서 민주당등 범야권 (및 그 지지자)들은 어떤 태도를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또 앞으로 어떻게 돌아갈 것인가가 궁금합니다.

오세훈 시장측의 전략은 예정되어 있습니다.

(1)(아래쪽 길벗님과의 논의에서도 지적되었지만) 상세한 정책은 생략하고, 모호한 구호 및 이념논쟁으로 간다. (전면무상급식대 단계적무상급식)

(2)(무관심한 계층은 아예투표도 안하니까) 자신의 지지층만을 투표장으로 유도한다. 즉 동원 능력의 싸움이다. (정족수만 넘기면 투표한 사람들은 다 자기편.) 공무원 조직을 일정수준으로 활용할 수도 있고, 관변단체-대형 종교단체등의 지원도 (일단 판을 키워서 이념논쟁 구도를 만들면)기대해 볼 수 있다.

(3) 정족수만 넘기면 투표자체는 승리. 이후 보수적 언론을 등에 업고 선전전으로 전환한다. 타이틀은 "시민들은 포퓰리즘을 원하지 않았다."


생각해 볼수 있는 대응 방안은 두 가지 입니다.


[1] 맞받아 친다. 폭우피해등 기존의 미숙한 시정운영을 질타하면서 무상급식 논리를 옹호하고, 시민들의 분노를 이용 오세훈 시장에 대한 심판의 장으로 만들어 버린다.


[2] 냉소한다. 시민들은 솔직히 그다지 관심도 없으므로, (재보선 선거 만큼 투표율이 나올지도 의문이고), 최소한의 대응만으로 일관하고 (심지어) 투표 보이콧을 유도한다.


어느쪽이 더 나은 대응방향인지 별로 확신이 안서는 군요. 최악의 대응은 적당히 판만 키워주다가, 막상 투표일에는 오시장 지지세력만 북적거려서, 명분만 세워주는 경우겠지요. 그러니 어느 쪽이든 하나로 통일된 전략을 선택해야 할것 같은 데 어느쪽이 더 좋을까요[ [1]의 경우에는 판을 키우려는 오시장의 전략에 말릴 위험이 있고, [2]는 민주주의정신을 훼손한다거나 정책에 자신이 없으니 도망간다는 공세에 시달리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