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 게시판

글 수 17,479
삼성 '끌고' 중앙 '밀면' 정부가 움직인다?
“아픈 사람으로 돈벌이"… 의료민영화로 이득 보는 사람은 누구?

정부가 끌려가기 시작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009년 우리의 건강보험제도는 미국식보다 장점이 많다며 신중하게 접근하라고 주문하면서 중단됐던 영리병원 도입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 중앙일보가 정부를 비난하는 기사를 쏟아낸 지 불과 3일 만에 일어난 일이다.

중앙일보는 지난 11~15일까지 5일에 걸쳐 1면과 4~5면에 정부의 영리병원 도입 중단을 비판하는 기사를 쏟아냈다. 기획과 사설, 기자수첩까지 무려 16건이나 된다. 언론사의 얼굴이라는 1면을 포함한 지면 전체에 이만큼의 분량으로 영리병원 기사를 실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중앙일보가 이번 일에 얼마만큼의 관심을 갖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영리병원 도입에 유보적인 보건복지부 전·현직 장관과 국회의원들이 중앙일보의 주요타깃이 됐다. 여야 구분도 없었다. 전국 6개 경제특구지역에 건강보험 당연지정제를 폐지하는 병원이 들어서면 위헌 판정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한 안홍준, 내국인 환자와 우수한 의사가 영리병원으로 쏠릴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 원희목 한나라당 의원의 국회 발언까지 문제 삼았다(13일자 4면 <외국환자 156만명 끌어들이는 태국 투자병원…한국선 장관·의원·시도지사 아무도 안 나선다>).

  96593_85190_2757.jpg  
 
중앙일보는 급기야 영리병원 도입에 신중한 접근을 지시한 이명박 대통령까지 도마에 올렸다. 중앙일보는 11일자 5면 <“신중 접근” MB 한마디에 ‘병원 주식회사’ 올스톱> 기사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깃발을 올리고 이명박 정부가 가로막고 있는 셈”이라며 “이유는 2008년 광우병 촛불정국의 트라우마(외상)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촛불이 무서워 현 정부가 꼬리를 내렸다고 비난한 것이다.

중앙일보의 보도가 영향을 미친 것인지 아니면 사전교감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영리병원 재도입을 슬그머니 언급한 것을 시작으로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되기 시작했다. 중앙일보가 영리병원 도입을 주장한지 불과 3일 만에 정부와 청와대, 한나라당이 제주와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영리병원 설립을 허용하는 법률을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는 말까지 나왔다.

그렇다면 이 대통령의 입장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근 (제주와 송도의 투자병원 설립을) 차질 없이 추진하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13일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지식경제부·보건복지부·서울대병원·ISIH컨소시엄 등 관련기관과 기업들을 불러 영리병원 관련 1차 긴급대책회의까지 열었다. 중앙일보는 관련내용을 <“투자병원 법안 8월 국회처리”>라는 제목으로 14일 1면에 소개했다. 중앙일보의 압박이 정부를 움직인 것이다.

영리병원이 도대체 무엇이기에 중앙일보가 이처럼 전면에 나섰던 것일까. 현재 국내 대형병원들은 비영리기관이기 때문에 대형병원들이 벌어들인 돈은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다시 병원에 투자하도록 돼 있다. 개인병원과 의원은 영리기관이지만 이 역시 주식회사가 될 수 없어 영리병원이라고 할 수 없다.

반면 영리병원은 말 그대로 주식회사 병원이다. 외부 투자자로부터 돈을 끌어들여 병원을 운영하고 남긴 이윤을 주주들에게 배당한다. 중앙일보가 기사에서 직접 밝힌 것처럼 “주식시장에서 쉽게 자본을 조달하는 게 (영리병원) 성장의 핵심”인 셈이다. 중앙일보는 표면적으로는 영리병원을 도입하면 의료관광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병원을 허용해 달라는 대기업 또는 금융자본의 요구가 숨어있는 것이다.

영리병원을 반대해 온 보건의료단체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그 중심에 삼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다. 최근 송도에 삼성이 뜨면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는 것이다.

인천시는 지난달 22일 송도 국제병원의 재무적 투자자로 삼성증권과 삼성물산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앞서 삼성은 송도에 바이오제약 산업과 연구개발 시설에 2조10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또 아랍에미리트에서도 12억 달러 규모의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아부다비 분원’ 영리병원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삼성이 바이오제약과 국제병원 건립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차세대 바이오 기업’으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삼성의 이런 움직임은 지난 2009년 11월 삼성경제연구소가 보건복지부 의뢰를 통해 내놓은 HT(Health Technology·건강 기술) 산업이라는 개념을 떠올리게 한다. 고령화로 인해 폭증한 의료서비스를 민간에 돌리고 IT기술을 기반으로 한 원격진료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는 내용이다. 중앙일보 12일자 4면 <블라디보스토크 환자도 볼 수 있는데…법에 가로막힌 원격진료>가 주장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현재 국회에는 건강관리 HT법과 의료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이 모든 것이 현실화된다면 문어발식 계열사들을 거느린 대기업이 수혜자가 될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최대 수혜자는 삼성SDS(IT), 삼성생명(보험사), 삼성병원, 송도 영리병원에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는 삼성증권과 삼성물산, 그리고 바이오신약개발 인프라까지 모두 소유하고 있는 삼성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이번 중앙일보의 ‘영리병원 올인보도’ 행태가 삼성의 이해관계와 연관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된다”면서 “중앙일보의 이번 보도에 청와대가 나서 적극 ‘화답’ 하면서 정부 여당이 다가오는 국회에서 영리병원 허용을 담은 법안들을 적극 밀어붙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진보의 승리 논평>
역시 삼성이건희는 대한민국 악의 축이네요. 이건희 공식재산 10조원에 삼성그룹 비자금 10조원 거이에다가 이병철 선대회장이 죽으면서 이건희한테 물려준 삼성 개인비자금 4조 5천억원을 가지고도, 이건희는 좀처럼 돈에 대한 만족을 못 느끼고, 끝없는 탐욕과 권력을 위해 과속 페달을 밟아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삼성은 더이상 백색 가전의 전자회사가 아니게 되겠군요. 멀지 않아서 삼성은 <의료 바이오기업>이면서 동시에 금산부리 완화로 인하여 삼성이 국민은행같은 거대은행을 인수합병시킬것이고 그렇게 되면, 삼성은 명실상부하게 수퍼공룡기업으로서의 <삼성은행>과 <삼성 의료 바이오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입니다. 일종의 대변신이죠.
 
 
 
 
이건희가 꿈꾸는 세상은 노무현이나 이명박처럼 찌질하게 5년 정권 잡고 비자금 확보하는 수준이 아닙니다. 아예 통째로 대한민국을 영원토록 돈의 힘으로 지배하고 싶은 욕망에 사로잡혀 있는 재벌황제가 바로 이건희의 목표이죠. 영리병원 허용해서 의료 민영화되면 그야말로 삼성이건희는 마르지 않는 영원한 돈다발을 끝도 없이 벌게 될 겁니다. 또한, 금산분리가 완전히 무너져서 삼성에 의한 국내 거대 은행들이 인수합병되면 삼성은 영원히 국민들의 은행 입금된 돈으로 사업확장과 이 사회를 부패공화국으로 변질시킬 것입니다. 생각만 해도 엄청 끔찍하네요. 이렇게 삼성이건희를 무소불위의 재벌황제로 만들어 준 일등공신이 바로 노무현과 노유빠세력들이고 이명박정권입니다. 그런 이유때문에 노명박은 역사의 대역죄인들이에요 진짜.
댓글
2011.08.01 08:03:35
진보의 승리
노명박 심판이 내년 대선에서 증명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노유빠 척결과 영남패권 청산이 필수조건입니다.

번호
글쓴이
공지 운영진 아크로 성격에 대한 운영자 입장 6
운영자2
2012-02-28 1030278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의 성격
id: 운영자4운영자4
2012-12-20 1159845
공지 운영진 준회원 승급에 대한 안내 말씀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4-29 1096830
공지 운영진 정치사회 게시판 단순링크나 독백식의 글은 담벼락으로 이동조치 합니다
id: 운영자4운영자4
2013-06-29 1023543
5639 저도 그만 퇴장합니다. 3
id: 몬테로사몬테로사
2011-08-03 2812
5638 시사 아무도 관심없는 참여당 이야기 5
id: 시닉스시닉스
2011-08-03 2965
5637 한윤형과 호남지역주의 34
Anarchy
2011-08-03 6071
5636 그런데 다른 사이트에서도 이렇게 돌아오라고 하나요 5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8-03 2459
5635 벌써 바람계곡님이 보고 싶다... 4
id: 바오밥바오밥
2011-08-03 3296
5634 소식의 적벽부 2 imagefile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1-08-03 3461
5633 저는 탈퇴 안 합니다. 끝까지 버텨보겠습니다 4
Anarchy
2011-08-03 2414
5632 저도 책임이 있는지라 탈퇴하고자 합니다 5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8-03 2515
5631 이름없는 전사의 사퇴의 변.. 5
id: 이름없는 전사이름없는 전사
2011-08-03 3429
5630 제가 나갔었던 이유는 바람계곡님 때문이 아닙니다. 1
id: lovelessloveless
2011-08-03 2485
5629 시사 한윤형이 글을 올렸군요. 5
id: 묘익천묘익천
2011-08-03 4980
5628 아크로에서 2년 넘게 스켑시절까지 4년이 넘게 당신들은 나한테 빚을 졋어요 2
id: 러셀러셀
2011-08-03 2277
5627 첫인사 눈팅만 했는데 이제사 들어 왔습니다. 5 image
id: 사랑이랑사랑이랑
2011-08-03 2443
5626 시사 오세훈 덕에 우리 같이 6
id: 시닉스시닉스
2011-08-03 2425
5625 탈퇴 러쉬... 16
id: whatadaywhataday
2011-08-03 4101
5624 정치 차별이 가능한 이유는? 9
id: 라이툼히라이툼히
2011-08-02 2837
5623 진영주의와 맹종주의 1
Anarchy
2011-08-02 2456
5622 강준만의 <강남좌파>(독후감 아님, 책 다 읽지도 않음) 1
id: 라이툼히라이툼히
2011-08-02 2686
5621 아크로 회원 휴가 제도를 제안합니다. 8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1-08-02 2317
5620 아크로 은퇴의 변.... 나는 억울합니당!! 흐흐흐 8
id: 바람계곡바람계곡
2011-08-02 2602
5619 시사 민주당의 어리석은 연대론
id: 묘익천묘익천
2011-08-02 6224
5618 사실 아크로만한 곳도 드뭅니다 4
id: 미투라고라미투라고라
2011-08-02 2439
5617 온누리교회 하용조 목사 소천 1
id: 새롬이새롬이
2011-08-02 2411
5616 나는 꼼수다~~ 9
id: whatadaywhataday
2011-08-02 3674
5615 사회 황당한 조선일보식 월남전 - 기본적인 fact와 양심은 좀 챙기자 7
id: 코블렌츠코블렌츠
2011-08-02 3320
5614 여러분이 원하는 것을 가질 수 있다면.. 3
id: TimeLordTimeLord
2011-08-01 2420
5613 한국기독교의 헐리우드액션 4 image
Anarchy
2011-08-01 2587
5612 정치 열쇠는 영남 진보에게 있습니다. 8
id: 묘익천묘익천
2011-08-01 2650
5611 정치 영패 원조 손학규가 나쁘다! 1 image
진보의 승리
2011-08-01 2433
5610 정치 바오밥님의 글을 읽고 든 생각 4
id: 숨쉬는 바람숨쉬는 바람
2011-08-01 2329
5609 정치 어느 사이비진보 호남인이 백수광부님의 글을 읽고... 15
id: 바오밥바오밥
2011-08-01 2580
5608 정치 호남 홀대론 확산
id: 묘익천묘익천
2011-08-01 2334
5607 정치 무상급식 주민투표 9
id: getabeamgetabeam
2011-08-01 2592
5606 몇가지 해명 내지 부연... 10
id: 백수광부백수광부
2011-08-01 2577
5605 정치 호남차별과 영남패권 12
Anarchy
2011-07-31 4226
5604 정치 나 오랜만에 이명박 정부에게 할말좀 해야겠습니다!
id: 새롬이새롬이
2011-07-31 2419
정치 노유빠가 만들어준 삼성이건희 의료제국의 꿈. 1 image
진보의 승리
2011-07-30 3920
5602 시사 행정도시 우려하던 일이 벌써 현실화되고 있네요
id: 흐르는 강물흐르는 강물
2011-07-30 2579
5601 정치 <호남세균>이 말하는 노무현정신? 1
진보의 승리
2011-07-30 2556
5600 시사 수도권은 정치적 실체가 될수 있는가? 4
id: 묘익천묘익천
2011-07-30 2531

application/rs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