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닝구의 노빠 비난은 예전만큼의 정치적 의미는 없다고 봅니다. 지역주의의 측면에서 영남 친노나 한나라당이나 완전히 똑같다는게 거의 확실해졌으니 친노만 비난하는것도 좀 그렇습니다. 이제 같은편도 뭣도 아닌게 드러났는데 말입니다.

앞으로 영-호남 갈등이 한국 정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줄어들겁니다. 수도권-영남-호남 인구수를 보면 답이 나옵니다. 엠팍 대학 서열 논쟁을 보니까 수도권 수험생들은 영남권 대학에 대해 호오 이전에 아예 관심 자체가 없는 반면 영남 수험생들은 부산대가 건국대 위냐 아니냐에 엄청나게 집착하더군요.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산업 모든 분야에서의 수도권 일방주의는 앞으로 더 가속화될겁니다. 그리고 그건 부산대 대신에 중경외시를 선택하는 부산 수험생과 학부모 본인들의 선택에 의한거죠.

이제 호남은 2인자도 뭣도 아닙니다. 다 합쳐봤자 400만명인데 호남 털어서 다른 지역에 나눠줄 파이도 얼마 안됩니다. 경상도가 다 해먹은데 대한 비판이 호남이 아니라 수도권에서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그리고 지금 다 해먹는 경상도 엘리트들이 사는곳은 강남입니다. 대구를 모태로 하는 기업 삼성의 미래 ceo 이재용이 대구 가서 살 확률은 0%입니다. 노무현의 부산상고 친구 이학수가 부산으로 내려갈 확률 역시 마찬가지죠.

인터넷의 호남 홀로코스트도 마찬가진데 <된장녀 혐오-외노자 혐오-호남 혐오>의 완벽한 삼위일체를 보여주는 남조선판 브레이빅 열사가 영남에서 배출되면 될수록 그건 호남이 아니라 영남에게 슬픈일입니다. 영남이 예전과 같은 우월적 지위를 누린다면 인터넷에서 우익질 할 필요가 없겠지요.

2인자 죽이기 전략으로 호남의 씨를 말린게 역설적으로 더이상 호남 왕따를 통한 영남 패권의 은폐라는 전략을 취할수 없게 만든거라 하겠습니다. 앞으로는 영-호남 갈등보다는 수도권-영남 갈등이 더 격화될것으로 봅니다. 그리고 호남 사람입장에선 수도권-영남이 갈등하던 말던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