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도 하나의 사회라는 것을 이번에 깨달았습니다
아크로에서 맨날 기득권 비판하지만 역시 기득권 없는 세상은 없는듯 합니다
제가 문제로 삼았던 글에 대하여 평소에는 명확한 글을 잘 쓰시던 분들도 대답이 없고 다른 분들도 그 문제는 언급을 회피 하시고 오직 딱치치기 놀이만 하려 하시더군요

저는 이번에 알았습니다
딱지는 무조건 나쁜 것이라고
이제부터 누가 딱지붙이는지 감시를 좀 해야 하겠네요
딱지를 당할만큼 자신의 스탠스나 의견을 밝히지 않고 오해할 수 있도록  토론을 하다가 불리하면 딱지치기로 바꾸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도

앞으로 딱지치기 놀이는 아크로의 주요한 놀이중 하나가 될듯도 합니다
딱지붙이는 사람과 떼려는 사람의 술래잡기인지

기왕 말 나온김에 나는 분명 근거있이 노무현 비판했는데 상대방은 무조건 비난했다라고 하는데 
다시 그 이유를 댔는데도  또 근거없다라고 우기는데 관전자들은 일부만 빼고 평소 말깨나 하던분들은 판단을 안하더군요

나는 그 이유를 세가지로  생각하는데
하나는 남의 싸움에 끼어들일 없다입니다
둘째는 진실을 말하다가 아크로 장사안되면 곤란하다는 쪽이고
세번째는  짬밥과 기여도의 차이 아니겠는가입니다

셋다 아닐수도 있고 셋중 하나일수도 있는데 무척 궁금하군요
이거 누가 갈쳐줄 사람 없나요

또 하나 말하자면 이번일은 최근 유틀러님이나 진보승리님의 글쓰기에 이어 바오밥님의 노무현 평가 그리고 그에 따른 저의 노무현 비판에 대한 견제의 의도가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아크로의 쏠림을 방지하자는 건지 본인들의 속마음이 불편한 건지는 모르지만 하여간 미뉴에님도 의도성이 있었다는 걸 밝힌 상황이고
그러면 제가 만만한 희생양으로 선택이 된건가요
저 새되었나요?

근데 좀 정공법으로 하면 안되나요
저격하지 말고

그리고 또 깨달은 것이 있는데 노무현 지지자와 노빠 사이에  속한 사람도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또 평소에는 그냥 지지자나 비판적 지지자이다가 어떤 상황속에 노빠본능이 나타나는 분들도 있다는 것도
하여간 사람들은 참 다양하다
그리고 딱지치기 하는 것은 그래서 바람직하지 않다
그럼에도 딱지를 붙일수 밖에 없다라는

그리고 딱지라는 것이 아크로의 용례를 보면 너 민주당 지지자지 너 민노당 지지자지 너 한나라당 지지자지
이런것도 딱지치기의 범주에 들어가고 당신 대한민국 사람이지 이것도 딱지치기에 들어간다는 사실입니다

아 제가 딱지의 정의에 대하여 전적 동의를 안했다해서 미뉴에님을 노빠라고 딱지 붙인것에 대한 사과를 취소하거나 뒤로 궁시렁 거리는 것은 아니고요

소수의 사람빼고 다수가  미뉴에님의 딱지질 당했다에 동조하는 것을 보니 저도 아크로의 상식에 따라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 변함 없습니다

다만 담벼락이니 이런 저런 소회를 늘어놓았는데요
이걸로 이런 말도 안되는 싸움은 끝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