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에도 누군가를 언제든 '노빠'로 부를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이 몇몇 보이죠.
이들의 공통적인 성향은 무척 명확합니다. 노무현과 노무현 정권, 그리고 노무현 지지성향의 '정치인'.
그리고 조금 좋게 표현하면 '맹목적으로' 노무현과 그 일당, 정권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여전히 지지하는 '정치인과 일반인'.

근데 문제는 바로 위 문장에서 '맹목적'이라는 단어마저 빼버리고 싶은 겁니다.
하여간 노무현이란 인간이나 그 주변 정치인(대표적인 게 유시민이죠.) 그리고 그들에 대해 좋게 이야기하는 놈들은 싸그리 싸잡아 '노빠새끼들'이라고 부르고 싶은 거죠. 
뭐든 한톨이라도 긍정적인 말이 나오면 '아, 이 신발장 노빠같어... 언젠가 한 번 밟아 놔야 하는데...'하는 생각이 번뜩 머리를 스쳐 갑니다. 

이 정도에 이르면 한 마디로 정신병입니다.

뭐 아크로에 어느 분이 그렇다는 말은 아니고, 이 지경에까지 가지는 마시라는 일종의 권고죠.
'맹목적' 요거 한 마디는 끝까지 붙잡고 계시길 바랍니다.